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재충전 1

댓글 6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2020. 9. 22.

내가 음악을 사랑한다는 것은 대강 짐작하고 있을 거야.

 

 

 

 

 

대중적인 음악보다는 클래식을 사랑하는 편이지. 그렇다고 한 번에 두세 시간이나 집중 투자해서 클래식 음악을 듣는 그런 스타일은 아니야.

 

 

 

 

 

음악을 들을 땐 서재의 불을 끄고 간접조명으로만 밝히지. 그래야만 분위기가 살아나지 않아?

 

 

 

 

 

터무니없이 모자라고 어설픈 수준이지만 블로그에 글을 쓰면서도 음악을 듣기도 해. 그럴 땐 당연히 실내를 환하게 밝히지. 

 

 

 

 

 

이 나이에 분위기를 찾는 것이 우습기도 하겠지만 나는 원래 그래.

 

 

 

 

 

낄낄거리거나 시시덕거리며 시간 보내는 것은 너무 싫어해.  의미없는 대화를 싫어한다는 말이야.

 

 

 

 

 

독서와 음악이 없었으면 무슨 재미로 살아 올 수 있었을까 싶어.

 

 

 

 

 

거기다가 하나 덧붙이면 신앙생활이지. 사실 진실을 말하자면 신앙생활이 앞선다고 할 수 있어.

 

 

 

 

 

요즘은 봤던 책을 다시 읽고 있다는 표현이 맞을 거야.

 

 

 

 

 

 

처음 읽을 때는 못느끼고 몰랐던 것을 새로 알 수 있거든.

 

 

 

 

 

 

최근에는 음악도 귀에 익숙한 것을 다시 듣고 있어.

 

 

 

 

 

그 정도만 하면 재충전이 이루어져.

 

 

 

 

 

현직에 있을 때는 배낭여행이 재충전의 도구였어.

 

 

 

 

 

 

지금은 실업자 신세이니 재충전이 무슨 필요가 있을까 싶지만 인생길에는 어떤 계기나 전환점이 꼭 있어야겠더라고.

 

 

 

 

 

이제 내 삶의 방식이 대강 이해가 되는지 모르겠어. 나는 너무 모자라고 부족한 존재이기에 그런 식으로 살아.

 

 

 

 

 

 

 

 

 

 

 

어리

버리

 

 

 

 

 

 

 

 

 

 

 

 

 

 

'사람살이 > 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향기 5  (4) 2020.10.17
재충전 2  (2) 2020.09.25
재충전 1  (6) 2020.09.22
밤구름  (4) 2020.09.10
ㄱ 사장님, 감사합니다  (0) 2020.09.05
공백 4  (4) 2020.09.03
공백 3  (0) 2020.09.01
섭렵 6  (0) 2020.08.29
섭렵 5  (4) 2020.0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