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자전거 여행 - 울진에서 동해까지 3 : 불영사

댓글 6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2020. 11. 28.

 

절터 위치 하나는 절묘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런 골짝에 이런 터가 있다는 것을 알아낸 그 재주가 비상합니다.

 

 

 

 

화장실 건물 부근에 터 잡은 은행나무가 멋진 단풍을 자랑하고 있었습니다.

 

 

 

 

그것도 두 그루씩이나....

 

 

 

 

안으로 더 걸어들어갔더니 비로소 절이 등장했습니다.

 

 

 

 

절터 왼쪽으로 못이 등장합니다.

 

 

 

 

부처 그림자가 저기에 비추어졌다는 말이겠지요?

 

 

 

 

절을 둘러싼 봉우리들이 낮춤해서 안정감이 있습니다.

 

 

 

 

볼거리들을 미리 확인해둡니다.

 

 

 

 

이 깊은 산중에 있는 절치고는 규모가 굉장하네요.

 

 

 

 

승용차들도 가지런하게 주차되어 있었습니다.

 

 

 

 

참 묘한 곳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런 곳에 주차장이 있으리라고는 상상을 못 했습니다.

 

 

 

 

고목들이 힘찬 기상을 자랑하는 듯합니다.

 

 

 

 

요사체 공간인가 봅니다. 장독대 규모를 보니 거처하는 관계자들 수가 굉장한 것 같습니다.

 

 

 

 

참선 수행하는 곳이라고 하네요.

 

 

 

 

얼마 전에 본 중국 고전 서적에서 참선이 무엇인지 대강 공부를 해두었습니다.

 

 

 

 

그러니 이해하기가 편합니다.

 

 

 

 

대웅전을 둘러보았습니다. 삼층석탑이 대웅전 앞을 지키고 있었습니다.

 

 

 

 

대웅전을 중심으로 좌우로 건물이 배치되어 있습니다.

 

 

 

 

명산 비경마다 절이 있네요.

 

 

 

 

절집을 보며 느낀 게 많았습니다.

 

 

 

 

거북이!  여기 왜 이런 거북이가 있는지 궁금하시지요? 그것도 두 마리나 말입니다.

 

 

 

 

나는 대웅전 뒤로 돌아가 보았습니다.

 

 

 

 

보통 절 뒤편에는 삼성각이나 산신각이 있기 때문입니다. 삼성각이나 산신각은 우리나라 전통 민속신앙과 관련이 있다는 것이 정설입니다. 더 나아가서는 고대의 우리 민족이 전통적으로 섬겨왔던 하늘숭배 신앙과도 관련이 있을 수 있습니다만 논쟁을 좋아하는 분들과 쟁론을 벌이기 싫어 이만 줄이렵니다. 

 

 

 

 

뒤 공간이 잘 정리되어 있었습니다.

 

 

 

 

이 낮은 산봉우리 뒤편으로 개울이 흐릅니다. 당연히 개울이 흐르는 곳은 불영계곡이죠.

 

 

 

 

돌아나가야지요.

 

 

 

 

목어와 법고가 있는 공간이 나타났습니다.

 

 

 

그 맞은편에는 명부전 건물이 보입니다.

 

 

 

 

 

 

 

 

 

어리

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