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09 2020년 09월

09

경주, 야생화, 맛/야생화와 분재사랑 Wildlife Flower 공백 5

올해 5월 26일에 채송화가 첫 꽃을 피워주었습니다. 지난 세달동안 아침마다 꽃을 보는 재미가 엄청 쏠쏠했습니다. 거름을 많이 챙겨주지 못했던 여파일까요? 8월 말이 되자 비실거리는 모습이 역력했습니다. 녀석들에게 너무 미안해서 정리를 했습니다. 더 살 수 있는 생명을 정리하고 나자 마음이 가볍지는 않더군요. 내년을 기약해야지요. 살짝 아쉬워서 옥상에 기르던 녀석들은 남겨두었습니다. 녀석들은 좀 더 오랫동안 남겨두었다가 자연사하도록 할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내년 5월 말까지의 공백이 너무 긴 세월 같습니다. 어리 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