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10 2020년 09월

10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밤구름

그쪽은 태풍 피해가 없는가? 대구만 해도 태풍 마이삭이 싱겁게 지나갔다던데.... 여긴 난리가 지나가는 듯했어. 화분이 넘어지고 날아가고.... 낮에 태풍이 지나간 뒤 밤에는 옥상에 올라갔어. 쥐색 밤하늘에 흰구름이 마구 지나가고 있었어. 밤 구름을 본다는 게 신기한 거 아닌가? 하늘이 너무 맑았어. 금성이 선명하게 찍힐 정도였다니까. 코로나 바이러스와 태풍 때일까? 하늘이 정말 맑아진 듯 해. 어찌 보면 인간인 내가 바로 지구를 좀먹는 바이러스 같이 여겨져. 그럼, 안녕! 어리 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