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19 2020년 09월

19

사람살이/영상수필과 시 1 Photo Essay & Poem 박 5

바가지 긁어봤어? 나는 제법 긁어보았어. 아내에게 잔소리를 퍼부었다는 말이 아니고 박바가지를 만들기 위해 속을 파내보았다는 말이야. 어렸을 때 시골에서 자랐거든. 박 바가지를 만들기 위해서는 완전히 익은 것을 따야 해. 바늘로 찔러도 안들어갈 정도로 단단히 여문 것을 따야지. 그런 다음에는 놀부전에 나오는 방법대로 톱으로 켜야 해. 박 모양에 따라 바가지 모습이 달라지겠지? 그런 다음에는 감자긁는 숟가락 같은 것으로 속을 긁어내야지. 이때는 쌓인 스트레스를 마음껏 푸는 거야. 성질 난다고 너무 긁어대다보면 껍질에 구멍이 나는 수도 있어. 그러면 못쓰게 되어 버리는 거지. 이런 종류의 박으로는 바가지를 만들 수 없겠지? 나는 이런 식으로 꼬부라진 종류의 박이 있다는 사실은 이번에 처음 알았어. 사실 얼룩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