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29 2020년 09월

29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삼국유사의 고장 1

9월 16일 치과 예약을 한주일 더 뒤로 물려두고 북으로 올라가는 기차를 탔어. 영천을 지나고 화산을 지났어. 화산(花山)! 이름이 참 예쁘잖아? 사춘기 때 내가 살던 동네에 여기 출신의 한 살 많은 형이 이사를 왔었어. 그 형은 별난 사춘기를 보내더라고. 농민들은 이미 내년에 수확할 마늘과 양파 농사를 준비하는 것 같았어. 밭에 거름을 깔아두었더라고. 까맣게 변한 흙 색깔이 너무 탐스러웠어. 신녕역에 기차가 잠시 머물렀어. 숨을 고른 기차는 다시 북쪽을 향해 내달렸어. 이제 영천시를 벗어난 거지. 영천과 의성 중간쯤인 군위군 화본역에서 내렸어. 10시 30분이 덜 된 시각이었어. 나는 플랫폼에서 접이식 자전거를 펼쳤어. 증기기관차가 다니던 시절에 사용했던 급수탑에 눈길을 던져보았어. 낮은 구름이 깔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