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28 2020년 10월

28

경주, 야생화, 맛/경주 돌아보기 Gyeong Ju 2 小山 선생을 찾아가다 1

내가 가르치던 아이들을 보고 "나는 우리 대통령을 잘 알지."라고 말을 하면 모두 다 전혀 믿질 않았어. 내가 잘 안다고 몇 번 강조하고 나면 어떤 아이들은 되묻기도 했어. "선생님께서는 정말 우리나라 대통령을 잘 아세요?" 그러면 나도 당당하게 대답했었어. "그럼! 잘 알고 말고!" 몇 번이나 확실하게 대답을 하면 아이들 반응이 달라지는 거야. 그러면서 "오오!" 하는 소리가 뒤를 이어 쏟아졌던 거야. 그 정도가 되면 두 눈을 동그랗게 뜬 아이들을 보며 내가 한마디를 덧붙이지. "난 정말 우리나라 대통령을 잘 알고 있어. 진짜 중요한 문제는 말이지, 그 분이 나를 전혀 모른다는 것이야." 거기까지 말을 하면 아이들은 피식 웃고 말지. 사실이 그렇잖아? 우린 누구나 우리 대통령의 이름도 알고 어디 출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