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08 2020년 09월

08

경주, 야생화, 맛/맛을 찾아서 박 2

주일 아침 식사는 보통 6시 반경에 이루어집니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평생 아침식사를 거의 거르지 않았습니다. 늦잠 자는 버릇이 없어서 만들어진 습관인지도 모릅니다. 아내가 박국을 끓여주었습니다. 박 속살을 썰어 넣고 거기다가 소고기를 함께 조금 넣어서 끓였던가 봅니다. 담백하니 먹기가 너무 편합니다. 이빨 빠진 그릇조차도 버리지 말라고 당부를 해서 제가 전용 국그릇으로 쓰고 있습니다. 박 무침입니다. 옛날에는 간간하게 간을 해서 먹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만 이렇게 무쳐놓아도 맛있습니다. 오랜만에 먹으니 별미입니다. 나는 음식 사치를 거의 하지 않는 편인데다가 많이 먹지도 않습니다. 특별한 미식가는 더더욱 아니죠. 음식은 그저 주는 대로 먹는다는 기본 원칙을 평생 지켜왔습니다. 남..

25 2020년 02월

25

15 2017년 09월

15

11 2017년 02월

11

13 2016년 10월

13

27 2016년 02월

27

16 2015년 12월

16

16 2015년 07월

16

18 2014년 08월

18

10 2012년 11월

10

28 2012년 06월

28

19 2012년 06월

19

23 2012년 02월

23

15 2012년 02월

15

06 2011년 10월

06

01 2011년 07월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