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여정/행복한여행

후박향기 2009. 8. 4. 14:05

 

 여수에서 유명하다는 황소식당을 찾기 위해 여수에 들어 섰지만 차에 설치된 네비게이션은 우리를 엉뚱한 곳으로 안내를 했다. 여수 시내를 헤메고 묻고 물어 점심을 훌쩍 넘겨 버린 시간에 겨우 황소 식당을 찾았다.

배에서 꼬로록 드디어 늦은 시간이나마 맛난 점심을 먹겠거니 생각 했다가 길게 늘어선 행렬에 다시한번 으악

그래도 행렬에 끼어 식당안으로

가까스로 밥상을 받는다.

가격 1인 6000원에 비해 푸짐함 게장정식 가격에 비해 맛이 맛이 너무 좋다.

조금은 불친절한 종업원

시간에 지쳐 사람에 지쳐 무슨 말을 해도 대꾸구도 하지 않는다.

주인아주머니 마져도 돈받는것 말고는 모든것이 귀찮은 표정이다.

밥값 6000원에 세련된 서비스까지 기대 했던 내가 잘못인것을

하지만 불편한 서비스가 기분나쁘지는 않다. 푸짐한 간장 게장의 무한 리필서비스가 미안할 따름이다.

게딱지에 밥을 비벼 밥 두그릇을 뚝닥 비웠다. 무한 리필이라 말하는데 아무튼 두번 눈치껏 리필. ㅋㅋㅋ

간장게장, 양념게장 모두가 짜지않고 담백한맛이 특징이다. 멀리서 사람들이 찾는 이유일게다.

곁들어 나오는 조기매운탕은 어릴적 어머니가 끓여준 그맛이다.

 

화려한 서비스는 기대 하지 마시고~ 맛있는 음식맛만 보시길 ~

네비가 안내하는 황소식당으로  가면 허당

여수-원광한방병원골목 

 황소식당

 간장게장

 양념게장

 조기매운탕

 새우무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