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우표 매니아

저작권에 문제가 있는것을 알려주시면 바로삭제함 댓글없는 친구신청은 거절합니다

서귀포 호근마을 우표전시회, (강석금 칠순기념 수집품전시회)

댓글 106

우표전시 기념인 교류

2015. 11. 14.

서귀포 호근마을 우표전시회,

(강석금 칠순기념 수집품전시회)

 

 

일 시 : 2015년 10월 13일 ~ 10월 15일 (3일간)   

장 소 : 제1전시실 호근마을회 복지회관.  제2전시실 호근새마을금고 3층

 

   "값나가는 화려한 수집품은 없습니다. 그저 이것저것 잡동사니에 불과하지만 수십년 동안 수집하고, 정리하고, 예쁜 옷 입히고, 고운 방석 깔아서 앉혀놓으면 화려하고 값비싼 골동수집품 부럽지 않다고 생각합니다."태어나고 자란 서귀포시 호근동의 호근마을회 복지회관과 호근새마을금고 두 곳에서 지난 13일부터 3일간 '칠순 기념 각종 수집품 전시회'를 연 강석금씨. 지금껏 감귤농사를 지으며 살고 있는 농부인 그가 써놓은 '초대의 글'은 소박했지만 방문객들은 전시장을 둘러보는 내내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농사일 틈틈이 시간 날 때마다 그가 모아놓은 수집품을 펼쳐놓았더니 그곳에 굽이쳐온 지난 시대의 얼굴이 있었다. 

   스무살 무렵부터 돈을 아껴 1~2장씩 우표를 사모은 일이 시작이 됐다. 70대 농사꾼이 그렇게 지난 50여년동안 수집하고 5년간 정리해 이번에 공개한 수집품은 우표. 입장권. 관람권. 승차권. 전화카드. 복권. 담배포갑지. 성냥. 음악. 연극. 영화 입장권. 지폐와 주화. 크리스마스실. 껌포장지 등 향수어린 1950~60년대 수집품 등 전시 자료들은 사회상을 반영하고 시대 변천사를 드러낸다. 강씨는 밭일을 못나가는 눈·비오는 날엔 종일 자료를 모으고 분류해왔다. 그간 수집품을 주제별로 나누고 도움말을 덧붙이기 위해 백과사전이 너덜너덜해질 만큼 들여다봤다. 이를 토대로 전시장에는 자녀들의 도움을 받아 컴퓨터 글씨체로 되살아난 해설 문구가 달렸다. 그는 "내가 죽고 나면 이것들이 쓰레기가 될 지 모르지만 지금까지 모아온 각종 수집품을 호근마을 사람들과 함께 나누고 싶어 전시회를 열게 됐다"고 말했다. 전시는 15일까지 이어졌다. (제주 한라일보 발췌)

요기 살짝 눌러주고 가세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