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그리움시

메아리 2012. 2. 26. 15:15

 

 

 

 

 

 

흔들리며 사랑하며 ...이정하


이젠 목마른 젊음을
안타까워하지 않기로 하자.
찾고 헤매고 또 헤매어도
언제나 빈손인 이 젊음을
더 이상 부끄러워하지 않기로 하자.


누구나 보균하고 있는
사랑이란 병은 밤에 더욱 심하다.
마땅한 치유법이 없는 그 병의 증세는
지독한 그리움이다.


기쁨보다는 슬픔,
환희보다는 고통, 만족보다는
후회가 더 심한 사랑. 그러나 설사
그렇다 치더라도 우리가 어찌
사랑하지 않을 수 있으랴.
어찌 그대가 없는
이 세상을 살아갈 수 있으랴.


길이 있었다. 늘 혼자서
가야 하는 길이었기에 쓸쓸했다.
길이 있었다.
늘 흔들리며
가야 하는 길이었기에
눈물겨웠다.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