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하늘

함께 일상을 나누는 따뜻한 한마당 입니다...

추워서 더 맛있는 냉면...

댓글 30

나의 소소한 일상

2020. 11. 18.

겨울에 만들어 먹는 회비빔냉면은 짜릿하게 감칠맛을낸다..??.....
회라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는 ......우리식구들
계절에 관계없이 즐겨보는 냉면 맛도 꾀 먹을만했다..

홍어를 사다 하루 식초에 삭혀놓았다 익혀서...
만들어보니 얼큰하고 맛있는 회냉면을 만들어 졌다
재료 : 홍어,,오이,,냉면사리, 무침재료 새큼달금하게....
장식으로 베이즐 있는 것으로 ...했어요..

절대에 맛이란 모르고 홈 메이드라 즐겨먹는 우리식구들..

무엇을해도 맛있단다..칭찮은 고래도 춤을 춘다든가...ㅎㅎ


컴 클릭만하면 뭐든지 배울수있는 .. 똑똑한 선상님의 지도하에

배워 만들어본다.
나에겐 평양냉면...함응냉면 따지지않고 만들면 맛있게 먹고 흐믓해하면서.

단지 조미료를 안사용해 맛은 떨어질지 모르나 맛이 개운해서 좋아한다..


맛도 일류 식당이 안부러울 정도ㅋㅋ..과장된 표연이였는지요...
오랫만에 포식하며 올려봅니다...
죄송합니다 자랑질해서.......ㅎㅎㅎ

 

늘 해먹는것 골라올려봤습니다.....

 

외국에서 오래살다보니 식당찿아 먹기는 참 힘들답니다...  

육수물냉면..

냉면...

여름엔 열무김치 국물.

열무김치 로....

잘익은 김치 냉면.. 새우도 넣고....

디져트는 캐롯케익..... 구워서 따끈하고 ...

 

냉면의 역사는 정확하지는 않지만 고려말렵

몽골에서 전재 되였다고 한다..

문헌상에 처음등장한 것은 동국세시기로

메밀 국수를 무김치와 배추 김치에 말고 되지고기를 섞은

것을 냉면이라고 한다.

관서 지방의 냉면, 그중에서도 평양 냉면의 맛이 가히 일품이다

북쪽 지방의 음식이였던 냉면이 남한에서

전국적으로 퍼지게된것은 6,25 전후 해서다....

 

 


국수는 밀이 귀했던 탓에 상류층 사람들만 즐겨 먹었다.

따라서 귀한 음식이였던 국수는 제사,잔치 등의 특별한 날에나 먹을수 있어

혼인 잔치에 국수를 내는 습관도 바로 고려 시대에 잔치음식 으로 냈다한다.

 

우리 어릴때 국수도 쌀이 귀할때 미국의 원조로 밀이 싸고 흔하였을때

국수로 끼니를 때웠다

귀족이나 양반이 먹던 국수가 서민곁으로 닥아셨다

 

밀가루 국수는 봉지에 넣고 팔고 국시는 밀가리로 만들어

밀가리 봉다리....

밀가리 봉지 차이점이란다.ㅎㅎ

 

국수는 맞있어 보이고 국시는 서민들의 벗처럼 친근감이 든다 ???

 

 

그밖의 주목할만한 냉면들의 종류

 

밀냉면은냉면보다는 오히려 냉국수에 가까운 밀냉면은 면을 밀로 만들어서 여느 면과는
달리 쫄깃쫄깃한 맛이 특이하며 단순해 보이는 김치와 양념육수,
면의 3박자가 잘 어우러진 맛의 조화를 이루는 냉면이다.

칡냉명은 전라북도 남원시에서 칡전분과 밀가루를 섞어 면을 뽑고
양념장과 육수를 부어 자작하게 먹는 냉면이다.

진주냉면은 남과 북의 요리 관련 서적에도 ‘北평양냉면, 南진주냉면’이라고 나올정도로 유명하며
돼지고기를 쓰지 않고, 순메밀 국수와 시원한 해물육수가 일품인 냉면.
까나리냉면은 냉면 국물에 까나리액젓으로 간을 맞춰 뒷맛이 아주 깔끔한 냉면
생치냉면은 지방질이 적고 단백질이 풍부하며 칼로리가 높은 꿩고기로 국물을 내어 말은 냉면
(
생치란 익히거나 말리지 않은 꿩고기를 뜻한다.)위키백과에서



기뻐하며  감사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