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맛집

유경 2019. 3. 29. 11:11

칠금동으로 이사온 지도 어언? 4개월을 넘어서고 있다.

그간 부지런히 집 부근 식당들을 섭렵했었는데,

대부분 그런저런 집들이라 누구에게 강력하게 추천할 만한 집을 발견하지는 못했었다.

그런데

바로 어제[3.28] 불목이라는 구실을 대고 소주 한 잔 하기 위해 집을 나서서

칠금동 맛집골목으로 향했다.

저녁 6시 반쯤, 춘분을 지난 해는 많이 길어졌는지 아직 훤하다.

이집 저집 기웃거리다가 지난 번에도 들어가볼까 망설이던 집인 지지미홍탁이란 집을 불목의 장소로 최종 결정.


바로 이 집이다.

그러고 보니 착한가격의 모범업소라고 인증된 집이다.


보이는 주방과 온돌식 홀.

주방쪽 위에 매달아놓은 주전자들이 운치를 더한다.


그리고 길쭉하게 분리된 또 하나의 공간.

곳곳에 주인장의 정성이 담긴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소품들이 눈길을 끈다.



홀은 구형 일반 가정집 형태의 식당인데도 화장실은 깨끗하고 현대적이다.


뭘 먹을까.

상호에서 표방하고 있는 것처럼 홍어와 전 위주에 메뉴만으로도 미각을 자극하는 각종 탕과 찜이 있다.

오늘은 처음인데다, 한동안 먹지 못했던 아귀찜으로 결정했다.

그런데 아귀찜 가격이 너무 저렴하다.


그래서 혹시 1인분의 가격인가란 의심이 들 정도였다.

아마도 양이 적겠지라고 추측해 본다.


주문과 동시에 기본 반찬 네 가지가 먼저 상에 오른다.

번데기.

오랫만에 먹는 번데기가 고소하다.



저린 무를 다시 볶은 듯.

그런데 그다지 짜지 않아서 좋았다.



그리고 오래지 않아 나온 메인 메뉴인 아귀찜.

양이 정말 많다.

3-4명이 먹어도 될 만하다.


아귓살의 양도 이제까지 먹어본 아귀찜 중에서 가장 많은 것 같았다.

그래서 다시 드는 의혹, 혹시 2인분 4만인가???


이러한 아귓살이 푸짐하게 들어있다.

살도 부드럽고, 콩나물도 적당히 아삭이게 무쳐져 있어 식감도 좋은데다

적당히 매운 맛이라 나처럼 매운 음식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제격이다 싶다.


이 안주 덕분에 두 사람이 소주 세 병 거뜬하게 비운,

모처럼 땀을 뻘뻘 흘리며 불목을 불목답게 보낼 수 있었다.

계산할 때 보니 메뉴 가격 그대로 정말 저렴하다.


다른 손님들은 주로 제육볶음을 먹는 걸 보니, 그 또한 괜찮은 메뉴인 모양이다.

어쩌다 우연히 발견한 맛집, 앞으로 단골이 될 예감이 든다.

그때마다 메뉴판의 메뉴들을 차례대로 맛보리라 생각하니 벌써 흐뭇해진다 ㅎㅎ


다음은 이후 찾았을 때 먹었던 메뉴들

코다리찜.



해물파전.


홍어삼합.


[2019년 7월 변화된 모습 일부]

안쪽 길쭉한 방은 입식으로 바뀌었다.


그에 맞춰 메뉴판도 일부 조정. 가격이 조금씩 인상되었다.


푸짐했던 알탕.


나비와 함께하는 봄날의 여행

○ 축 제 명 : 제21회 함평나비대축제
○ 기 간 : 2019. 04. 26(금) ~ 5. 6(월) / 11일간
○ 장 소 : 함평엑스포공원(전남 함평군 함평읍 곤재로 27)
○ 행사내용
- 꽃, 나비, 곤충을 소재로 한 전시, 문화, 체험행사
- 나비, 곤충을 소재로 각종 체험프로그램 운영
- 친환경 농, 수, 축산물 및 우수 특산품 등 전시, 판매
○ 문 의 처 : 함평군청 문화관광체육과 061-320-1781,1782,1783,1784
○ 홈페이지
http://www.hampyeong.go.kr/2008_hpm/hpm16/#
어머니 가게인데 이렇게 잘 써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감동이네용 ㅜㅜ
소중한 내용 제 페이스북에 담아가겠습니다...넘 감사합니다.
좋은정보 잘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