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르페 디엠

건강, 재력, 여행, 행복

연극 - 2994년 어느 늦은 밤

댓글 0

국내

2020. 11. 25.

오늘 연극은 '2994년 어느 늦은 밤'이다.

 

2994년 먼 미래에 행복한 삶을 살았던 한 사람의 이야기라고 한다.

 

아주 먼 미래에도 빈부의 격차가 존재한다고 메시지를 주는 것 같다.

 

해설자가 나와서 해설을 하면서 극을 이끌어간다.

 

서윤슬이란 주인공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저 달에 가면 행복을 찾을 수 있어요.'

 

 

은하철도 999의 철이처럼 영원한 생명을 찾아 떠나는,

 

윤슬이 달을 찾아 떠나는 여행인 것 같다.

 

달에 가긴 가는데 슬픈 결말이다.

 

가볍게 볼 만한 연극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