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 다시 시작하는 거야/문예의 길 6부

해당화 2008. 11. 16. 02:08

 

 

 

 

 

낙엽지는 거리에 

 

 

떨어지는 것은

스산한 거리

가로등 불빛 아래

단풍잎만이 아니다

 

겨울로 접어들어

더욱 추운

이웃들의 나날도

바람에 날려라

 

얼마나 더

고통받아야

미친 강부자정권이

정신차릴까

 

멀쩡하던 사업주가

어느 날 갑자기

날품을 파는

삶이 어찌 한둘이랴

 

뉴스 켜기가 두려운

겨울공화국에서

보이는 것은

온통 살풍경이다

들리는 소식들이 희망보다는 절망을 안겨주는 세상으로 변하고 말았군요. 99% 국민이 믿을 데는 과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