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부는 저 길이 우릴 부른다/새 시집을 편집하며

해당화 2010. 11. 5. 23:50

 

유동렬시집표지.pdf

 

 

 

 

<바람부는 저 길이 우릴 부른다> 시집 편집 디자인이 완료되었다. 오늘 지역사회 인쇄기획사에서 원고 교정을 보기 위해 출력된 사본을 가져왔다. 개인적으로 11번째 시집인데 남다른 정이 간다. 열번째로 끝내면 되는데 또 내느냐는 질문도 받는다. 시인이 시를 쓰면 어느 땐가는 지역사회 독자들과 공유할 필요가 생긴다. 그냥 웹상으로 놔 두고 오프라인 출판을 하지 않는다면 어떻게 될까? 밤새워 써내려간 시편들이 소실될 우려가 크다. 그래서 열악한 출판여건에도 불구하고 땀 좀 흘릴 요량하고 과감히 정면돌파할 수밖에 없다.

 

 

 

 

 

 

 

 

시집을 편집해 놓고 보니 214페이지나 된다. 일반적인 시집보다 두터운 분량이다. 시편도 162편 정도가 되니 그럴 만하다. 한 절반 정도 판매하면 결재는 무난할 것이다. 지역사회에서 예약된 사람들도 제법 된다. 서문은 시인이 직접 썼고 발문삼아 촌평은 블로그이웃이 고맙게도 원고를 블로그에 포스팅해 주었다. 블로그이웃 한 분은 여직 촌평을 보내주지 않아서 그때 봐서 결정하겠다.

 

힘들긴 하지만 시집 출간을 강행한 것은 지역사회 문화운동에 기여하기 위함이고, 사람사는 세상을 찾기 위함에 다름 아니다. 11월 중순경이면 한 권의 시집으로 깨알같은 사연들이 빛을 발할 것이다. 나 혼자만의 일이 아니라 네티즌, 지역사회와 꾸준히 소통하고 공유해 온 민족, 민주, 민중 문학에 속한다. 이제 시집은 독자들을 향해 비상할 채비를 끝마쳤다.

 

 

 

 

 

- 첨부파일

유동렬시집표지.pdf  
   
나로서는 멀고 먼 길을 달려온 셈입니다. 시인의 길은 팍팍했지만 함께 가는 사람들이 있었기에 외롭지는 않습니다.
그동안 열한권의 시집을 펴내고도 세상은 아직도 어둡기만 하니 첫 마음을 다시금 돌아봐야 할 땐가 봅니다^^
와! 드디어 책이 나왔네요. 축하드립니다.
제가 쓴 글을 원문 그대로 실었네요.
문단을 적절하게 나누셔도 됩니다.
삶을 바쳐 시를 쓰시는 해당화님의 노력에 대해 제가 잠시 한 한마디가 나란히 실리다니 느낌을 어떻게 말해야할지!
참 고맙습니다. 저도 해당화님을 떠올리며 더 성실하게 살겠습니다.
안그래도 단락을 나눌 겁니다. 블로그이웃 임마님이 촌평을 안써서 속상합니다만 바쁜가 봅니다.
김위원장 덕분에 시집이 한결 낫겠습니다. 99% 서민들에게 힘이 될 수 있기를 바래야죠^^
민중의소리 메타블로그에 김위원장 블로그가 RSS로 뜨네요.
http://mediablog.vop.co.kr/search/tag/%EB%B0%94%EB%9E%8C%EB%B6%80%EB%8A%94+%EC%A0%80+%EA%B8%B8%EC%9D%B4+%EC%9A%B0%EB%A6%B4+%EB%B6%80%EB%A5%B8%EB%8B%A4
제 블로그에도 스크랩합니다.
인제 블로그 잘 가꾸시네요. 축하드립니다^^
표지가 '바람부는 저 길이 우릴 부른다'란 제목에 참 어울리군요. 축하드립니다. 11권째 시집출간을...
매번 찾아주시고 격려해 주시니 고맙습니다. 무예의 길과 문학의 길이 다르지 않지요^^
표지의 그림, 제목... 마음에 와 닿습니다... 축하드려요.
김미희위원장님의 글이 있어 더욱 빛나는 시집이 되는군요.
시집을 직접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노동자대회에서 김미희위원장과 많은 동지들을 만나고 돌아왔네요.
저도 열심히 시를 쓰겠습니다.
다음 주에 나올 겁니다. 그때 비밀댓글로 주소 치세요.
김위원장이 다정다감해서 촌평까지 쓰고...
노동자대회에 가야 됐는데 등반대회 일정이 잡혀서..^^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