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부는 저 길이 우릴 부른다/새 시집을 편집하며

해당화 2010. 11. 25. 22:47

 

 

 

 

11번째 시집 <바람부는 저 길이 우릴 부른다> 출간 덕분에 수협 휴면계좌를 살렸다. 시집 촌평을 써 준 다음블로그이웃 김미희님이 20권치를 송금해 줘 어쩔 수 없이 오늘 은행을 찾게 되었다. 별 돈쓸 일이 없는 시인이라 무소유 정신으로 살다 가기로 했지만, 민주노동당 당비 이체 겨레하나마산 이체 등을 감안하면 통장 하나 정도는 유지해야 됐다. 이번 시집 보급은 속도가 빠른 편이라 인쇄비 결재는 연말까지 무난할 듯싶다. 시인을 생각하는 독자들, 지인들, 블로그이웃들 등 살가운 이들의 성원에 힘입은 바 크다.

 

이름없이 서민대중과 함께 민중 속으로 들어가기로 작심한 해당화 시인의 삶은 법정스님처럼 소탈하고 무심하다. 밤새워 시를 쓰면서 끼니를 거르는 때가 많았고 하루 한끼 제대로 챙겨먹지 못했다. 그러다 보니 자연 얼굴이 많이 축났다는 염려도 적잖게 받았다. 요즘은 산엘 다니면서 몸을 추스려 좀 나은 축에 속한다. 내가 바라는 것은 오직 사람이 사람답게, 사회가 평등하게, 노동이 아름답게, 겨레가 하나되는 참세상이 어서 찾아오는 그날이다. 연일 어깨, 다리가 아프고 피로가 쌓여도 이건 시인의 몫인 걸 어쩌랴.

바람찬 팍팍한 세상살이에서 이 땅의 시인이 서야 할 자리는 어딘가를 돌아봐야 할 때입니다.
민족, 민중을 위한 문학이 사람사는 세상을 앞당기는데 작은 힘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저절로 고개가 숙여집니다...
저는 해당화 시인님에 비하면 가진 게 너무 많고 욕심도 많은 것 같네요...ㅠㅠ
한 해가 저물어가는 요즈음... 저 자신을 돌아보는 진지한 시간을 가져봐야 할 것 같습니다.

그래도 몸은 좀 추스리시면서 지내시지요...^^
마음만은 낙관적으로 갖고 살아야겠지요.
그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꾸준히
한길을 가는 삶들이 희망입니다^^
동양사상에서는 '12'라는 숫자의 의미가 있죠. 12간지가 돌아오는 숫자잖아요. 12번째 시집을 낼 때는 출판기념회도 하고 블로그이웃들이 만나는 자리를 만들어봐요. 저도 마산에 가볼께요.
11번째만 해도 벅찬데요..블로그는 계속될테지만..
12 뜻풀이.. 의미있습니다.
그때쯤 우리 사회도 달라져야겠지요^^
시집 속의 야당




정영숙







평소에 잘 아는 분의 시집 한권을 사서 읽다가

조금씩 화가 나서 덮어 두었다가 다시 읽었다.

어찌 그분의 눈에는 현 정부와 대통령의 잘 못 한

것만 보일까. 백성들의 눈에는 여당이나 야당이나

국민을 위한 당이면 다 박수를 치는데, 그 분은

민주 국민을 위한 당이라고 하면서 반쪽 국민의

소리만 듣고 반쪽 글을 써서 팔고 있으니, 책값이

아까워 끝까지 읽기는 해도 공감과 감동은 없고

기분만 쓰디쓰다. 하지만. 그 쓴 소리도 들어봄이

좋을 것 같아 가시와 칼 같은 내용을 몇 번을 읽었다.

야당은 다 그런가? 정치를 모르는 나는 이상하기만

하다.

2011년1월24일아침

예, 쓴소리가 때로 약이 된답니다.
MB정권이 들어서고부터
총체적 국정난맥이 초래됐지요.
시는 진실과 정의의 편에 서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