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부·잊지 말아 달라는

해당화 2018. 10. 6. 14:24




창동 허새비축제에 가 보았더니



문학담론 참 오랫만이네

한 시인을 기리는

제9회 창동 허새비축제에서

이선관의 삶과 시를

함께 논하며

교수도 평론가도 목사도

시인도 소설가도

발제하고 질의응답한

그 시간은

비바람도 멎었네

부마민주항쟁 그날밤에

잠깐 만나고

80년대 초 어갈비 골목에서

자주 보았던

뇌성마비 장애인 시인

'독수대' 환경시로

잘 알려져

창동예술촌 골목벽화에는

시화가 걸려 있고

작은 문학관도 꾸며진

그를 추모한 자리

아직 시비는

추산동에 못 세웠고

관광테마 거리는

못 미치지만

내겐 소중한 골목길이네

시인은 떠났어도

'애국자' 시를 다시 읽으며

잊지 않는다는 것

태풍이 와도 달려온

우리 지역 문화예술인들

아릿따운 사진 한컷

올려놓고 기억하려네


평가는 현재진행형이지요? 시인을 이해하고 읽고 사랑한다는 게 중요하고 생각됩니다. 창동 허새비축제를 아껴주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