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부·잊지 말아 달라는

해당화 2018. 10. 7. 01:22




잊지 못할 창동 인문학콘서트



태풍이 지나간 주말 오후

마산 창동예술촌

아고라광장 마당에서

창동골목 인문학콘서트가

활기차게 열렸어라

고승하 선생 김산 가수

만나게 된 사연부터

이선관 시인 일화까지

창동이야기를

김유철 시인 사회로

흥미진진하게 들려줬네

길거리 인문학강좌

새로 시작하는 기분일세

하이산 밴드

비음산 밴드 공연

배진아 가수의 노래들

진효근의 톱 연주

울려퍼지던 그 자리에서

앵콜송 잇따르고

얼쑤 춤도 함께 추며

독재정권 시절을

옛 이야기로 떨쳐버리고

예술거리 창동에서

시민들과 한데 어울려

시월의 밤을 빛내었어라


창동골목 인문학콘서트가 무척 흥미진진하게 진행돼 시민들의 호응이 좋았답니다. 어떻게 살 것인가를 돌아보는 인문학강좌를 노래와 함께 여니 한결 와 닿습니다. 특히 독재정권 시절의 고승하선생 창동이야기 일화들이 경청할 만했고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