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부· 다시 봄을 부르며

해당화 2018. 12. 21. 11:40




겨울밤 창동의 달은 뜨겁다



산성막걸리 한잔 마시고

바라보는 저 둥근달

내겐 슬프나 아름답다


작은 공간들이 모여서

예술촌을 이룬 창동

성미도 송년음악회라네


상남성당 레지오 마치고

뒷풀이하면서도

송년회 얘기가 나왔지


들려오는 세상 소식이란

아우성소리 높은데

못 다한 한해를 넘길까


사무친 설움들이 타는 듯

창동의 달은 뜨겁고

우린 내일을 위해 산다


이대로 보내기엔 너무나 애달픈 해넘이란 생각이 드네요. 사무친 설움들이 타는 듯 창동의 달은 뜨겁게 다가오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