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부· 서러운 사람들의 하루

해당화 2020. 3. 11. 16:38




봄길이 되는 사람 있다



읽고 싶었던 책 한 권

시인의 집에서

집사람과 함께 펼쳐 드니

나는 왠지

눈물이 맺히건만

명자꽃은 재미있다고

연신 책장을 넘긴다


민중시인 해당화

당신하고 비슷하다며

세상을 바꾸자는

진보란 말을 꼭 집어낸다

이제 민중의 직접정치

시대가 됐거늘

진보의 가치가 소중하지


겨울을 이기고 핀

이 산하의 봄꽃들처럼

김미희 그녀는

성남시 중원구의 민중당

국회의원 예비후보

우리 노동자 서민들에게

아름다운 희망이다


간절히 원하면

이루어진다는 사자성어가

다시 또 다시

일어나 달려가자는

첫마음을 돌아보게 한다

오래 간직하며

둘이서 틈틈이 보자


코로나 여파로 집에서 책읽는 시간이 생기죠? 해당화 시인의 시집 서평도 써 준 페친 김미희님의 책을 펼쳐드니 감동입니다. 명자꽃과 함께 오래 읽어볼 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