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부· 서러운 사람들의 하루

해당화 2020. 3. 20. 20:36




어느 쿠팡맨의 죽음 앞에서



쿠팡맨의 과로사 예상됐다

한 시간에 스무 군데

무거운 짐 계단 오르고

실적에 내몰리다

젊은 가장이 쓰러졌다

자본의 착취 아닌가

코로나 바이러스도

결국 인간의 탐욕 아닌가

자연의 역습이자

세균전 실험 탓 아닌가

죽거나 말거나 내버려둘까

지구촌이 위태롭고

비정규직 노동자가 죽는

참담한 오늘에서야

우린 무엇을 반성할까

이 고비를 넘기면

아무 일 없는 듯

다시 일상으로 돌아갈까

온 나라가 아우성인

코로나 사태를 접하고

뼈저린 교훈을

저마다 새겨야 하거늘

휑한 가슴엔 바람만 차다


인간의 탐욕, 자본의 착취가 더불어 사는 세상을 망치고 있죠? 어쩌면 이번 코로나 사태도 무관치 않을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