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부· 서러운 사람들의 하루

해당화 2020. 3. 23. 20:22




구룡마을 사진 한장을 붙들고



구룡산 자락 마지막 판자촌

서울 강남 구룡마을

르뽀를 읽다가 온종일

머릿 속을 맴도는 사진 한장

저 빈부의 거리두기

언제쯤이면 풀릴 것인가

다닥다닥 붙어 사는

서러운 사람들의 하루는

얼마나 고달플 것인가


코로나 사태로 일자리마저

빼앗겨 더 힘겨운 이들

과연 누가 챙겨줄 것인가

고루 평등한 세상은

통일의 그날이면 가능할까

지금도 변두리로

내쫓기는 국민들 많아라

해고 실직에 한숨짓고

더이상 오갈 데 없는

이웃들을 잊지 말아라


서울 전경이 내려다 보이는

구룡산은 알고 있으리

누가 이들을 내몰았는지

화마가 덮칠까 가슴졸이며

지독한 가난 속에서

생존을 이어가야 했는지

우리사회 양극화를

해결할 무거운 과제가

구룡마을에 사무쳐 있어라


코로나 사태가 우리에게 던져주는 과제가 적지 않지요? 특히 가난 실직 장애 등을 겪는 사람들에겐 더욱 잔인한 시련이지요? 포털 기사 중 한국일보의 구룡마을 르뽀를 읽다가 판자촌과 아파트촌의 빈부격차 거리두기가 사진 한장에 고스란히 담겨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