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부· 서러운 사람들의 하루

해당화 2020. 4. 7. 01:37




아마존의 눈물은 마를 날 없고



지구의 허파란 아마존 밀림

어제는 원주민 학살

오늘은 코로나 바이러스

인간 탐욕이 부른

기후변화 여기도 마찬가지지

거대한 숲이 잘려나가고

채굴업자들 날뛴다지

의약품도 식량도

봉쇄된다면 어디로 갈까

 

텅 빈 성 베드로광장에

비내리던 눈물의 일요일처럼

아마존의 눈물도

마를 날이 없게 되었구나

지구촌을 휩쓰는

역병이 끝날 때쯤이면

세계질서는 바뀔 것인가


미 제국의 항공모함도

코로나를 피해갈 수 없거늘

다시 전쟁을 꾀할까

세균전 실험을 계속할 것인가

지구의 허파까지 위협하는

대자연의 역습 앞에서

쓰디쓴 교훈을 새겨얀다고

다짐하고 또 다짐하여라


최대 밀림 지구의 허파 아마존까지 퍼졌다니....기후변화, 원주민 학살에 이은 재앙이죠? 인간 탐욕이 부른 광기가 코로나 아닐까... 참담한 심정이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