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부· 서러운 사람들의 하루

해당화 2020. 5. 18. 01:16




전두환 국보위도 단죄하라



난 돌아가지 못했다

80년 5월 그날

금남로 충장로 투석전

헬기가 공수부대가

쫓아오던 거리

짧았던 교사시절처럼

택시운전사처럼


40년 세월이 흘렀어도

끝내 못잊어

터미널에서 가까스로

완도로 빠져나갔던

그때가 떠올라

내게 광주는

현재진행형이다


학살 그 이후 국보위는

억울한 이들을

해직시켰고

살인마에게 충성했다

현실불만교사

긴급조치 9호 전과

그게 죄목이었다


신지서중 국어수업만

아니었다면

나는 칼빈총을 들고

도청에서

화려한 휴가에

맞서 산화했을 터

난 돌아가지 못했다


미통당 김종인이란 자가 국보위 중책을 맡아 억울한 이들을 짜르고도 지금껏 일말의 반성도 없이 날뛰는 꼴을 보자니 열받더군요. 유신적폐 청산과 광주학살 원흉들 단죄를 제대로 못한 이 나라에서 한을 품고 사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지요? 철저하고 과감한 과거사 청산작업이야말로 적폐청산 국정과제 1호이어야죠? 그날 산화한 꽃넋들을 내 가슴에 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