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부 우리를 불안케 하는 것들

해당화 2020. 6. 9. 21:27

 

 

6.10 다시 그 꽃은 피었건만

 

저 6월항쟁 33돌을 맞으며

난 무엇을 돌아볼까

그날 마산 북마산파출소 앞

6.26 평화대행진 때

군 투입설이 나오더라고

치약바른 마스크 쓰고

연좌시위를 했지

살인마 전두환의 무력진압은

실패했고 6.29가 됐지

촛불집회 불붙었을 때도

국정농단 근혜순실

계엄령 쿠데타 할 뻔했지

군부는 여전히 위협적이다

친일군인들 현충현 안장

파묘하는 게 맞다

군사적폐를 청산하는

숙군작업이 이뤄져야 한다

지금도 극우무리들

버젓이 쿠데타를 선동하거늘

미국으로  도망친

기무사령관 기회만 노릴까

아르헨티나처럼

용병을 끌고 해안상륙할까

언제든 반민주 망령은

유신독재 5공잔재를

끝장내지 않는다면 되살아

6월의 꽃을 갉아먹는다 

난 그날 이후

7,8월 노동자대투쟁

조국통일투쟁이 생생하다

 

 

6월항쟁이 채 못다 이룬 민주화, 노동자대투쟁, 조국통일투쟁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죠? 차분히 돌아보는 33돌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