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사는 세상/시민사회

해당화 2020. 6. 11. 03:03

 

일제의 사죄와 배상 요구, 침소봉대 사실왜곡 적폐언론 규탄, 쉼터 손영미 소장 추모에 힘을 모으는 평화나비들

 

 

수요집회는 평화 인권의 상징이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경남시민행동 주최로 6월 10일 저녁 마산 오동동 인권자주평화 다짐비,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열린 수요시위는 일제의 사죄와 배상 요구, 침소봉대 사실왜곡 적폐언론 규탄, 쉼터 손영미 소장 추모에 힘을 모으는 평화나비들의 간절한 몸짓이었다. 마창진시민모임 이경희 대표를 비롯해 지역사회 여성단체들과 창원시의원, 뜻있는 시민들이 함께 문화공연, 자유발언대 등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수요시위 끝까지 이어가자는 다짐을 하였다.

사죄도 배상도 아랑곳않는 일제의 전쟁범죄를 규탄하는 수요시위는 역사바로세우기 작업이죠? 침소봉대 사실왜곡 언론들의 행태는 지탄받아 마땅하지요? 나라잃은 설움이 얼마나 피눈물을 쏟게 했으며 아직도 그 한을 풀지 못한 채 한분두분..세상을 뜨는 할머니들의 통한의 세월을 해결하기 위해 앞장선 정대협 최장기 수요집회, 활동가들의 수고를 폄하해서는 안되겠죠? 마산 소녀상 앞 수요시위를 보면서 인권자주평화를 새로이 다짐하게 됩니다^^
잘 지내시지요?
마산은 사람사는 동네같습니다.
여긴 적막강산입니다.ㅎㅎ
코로나 여파는 마찬가진데... 할 일은 해야죠. 실비단안개가 수고많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