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부 우리를 불안케 하는 것들

해당화 2020. 6. 12. 12:19

 

 

 

 

 

코로나 장마철을 어찌 넘어갈까

 

 

장맛비 뿌리는 이른 아침

안개 속의 무학산

학봉도 서원곡도 무학폭포도

정든 얼굴 보이지 않네

코로나도 정녕 안개 속인가

일상도 일터도

다시 돌아가기 힘든가

삶이란 내려놓기가

더 어려운 이치이겠거늘

노동일 장삿일

접는다는 게 어디 쉬운 일일까

폭염 열대야에

잠 못 이루는 사람들

몇 달째 수입이 끊긴 서민들

몸부림치는 소리

꿈결에도 들리는 듯한가

산길을 걸으면

답답한 마음이 풀릴까

작은 텃밭 하나라도 일구면

생활의 맛이 살아날까

길은 여전히 안개 속이네

 

 

 

코로나 이후 시대의 삶을 생각하는 게 현실이 됐네요. 얼마나 많은 서민들이 고통받고 있는지를 돌아보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