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부·여럿이 함께

해당화 2020. 11. 2. 22:07

 

전태일 다리에서 그를 부른다

 

 

연인들 데이트 코스로

유명한 종로 청계천

그곳으로 가면

예전 버들다리와 나란히

전태일 다리가 있지

스물 두살 아름다운 청년

그의 발자취가 스민

평화시장 앞에서

우린 바보회 전태일을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는

님을 위한 행진곡 노래를

목놓아 외쳐 불렀지

오늘 전태일 3법 쟁취

뜨거운 열망으로

숱한 평화시장 시다들을

위하여 함께 나섰지

불쌍한 형제들 곁으로

돌아가야 한다던 전태일이

영혼의 고향인 청계천에

다시 돌아왔거늘

이제 그를 슬프게 말자

비정규직과 어깨동무하자

열사의 살아 생전

못 다한 투쟁을 이어가자

보라 진보당의 결기를

전태일 50주기를

우린 결코  헛되이 말자

 

전태일 50주기를 진정으,로 기념하는 길이 무엇일까요? 전태일 동상, 전태일 다리만으론 부족하죠? 시대의 요구인 전태일 3법 쟁취로 수많은 평화시장 시다들인 지금의 천만 비정규직의 삶을 개선하는 일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늘 민중과 함께 동고동락하는 진보당의 발걸음에 마음은 같이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