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부·여럿이 함께

해당화 2020. 11. 17. 00:09

 

빈집이 시인의 거처다

 

 

중성동 골목 빈집에서

건너편 빈집으로

얘기잘해서 옮긴다

 

포털뉴스는 허구헌날

아파트 몇억 오른

기사만 올려대더만

 

152만호 전국의 빈집들

공유하자는 기사는

눈에 띄기 어렵더라

 

암걸렸다가 베푸니

몸도 나아졌다는

집주인 할머니 마음

 

없는 살림에 힘이 돼

명자꽃과 함께

또 이삿짐을 나른다

 

 

미친 부동산 가격 상승세에 경제불평등을 실감하는 이 땅 무주택 서민들의 심정은 이사할 때면 더 아리겠지요?
이곳 마산도 방치된 빈집들이 동마다 적잖은데 없이 사는 이들과 공유할 수 있다면 좋겠건만...
다행히 옛 중성동 골목길 안쪽에 쓸만한 빈집을 얘기잘해서 시인의 거처로 지내게 되었습니다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