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부·여럿이 함께

해당화 2020. 11. 28. 19:41

 

창원시 거리두기 2단계에

 

 

정말 힘든 시간이네요

코로나19 계엄으로

밤 9시면 세상이 멈추네요

1단계던 창원시도

오늘 자정부터 2단계

재난문자가 날라오고

마창진 지역 모두

확진자가 계속 나오네요

외출 모임을 않거나

저녁 먹고 술 한잔 하고

일찍 하루를 마감하는

시민들의 일상

배달앱보며 장사하는

상인들의 심정

집합금지된 업종은

속이 타들어 가겠지요

동네 행사도 공연도

속속 취소된 판이고요

연말인데 경기가

추락하게 생겼지요

이제 재난지원금 얘기가

절로  나오는 때이건만

나라빚 타령 전에

국방예산 5.5조원 삭감

3차 재난지원금 지급

진보당 논평이

가장 눈길을 끄네요

지구촌에 닥친 재앙을

함께 이기는 길을

삶의 자리에서

다시 고민케 되네요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국방예산 50조면 국민 5000만 명에게 당장 긴급재난지원금으로 100만원씩을 지급하고도 남는 돈이며, 대학무상교육이 가능한 돈”이며 “코로나19는 청년층을 힘든 취업전선으로 내몰고 그나마 취업했던 직장에서조차 휴직과 실업의 경계를 드나들게 만들고 있는 것이다. 우리 청년학생들은 이러한 상황에서 민생이 아닌 국방예산으로 천문학적인 비용을 쓴다는 것을 용납할 수가 없다”

출처 : 통일뉴스(http://www.tongilnews.com)

http://www.tongi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004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