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재주민 2011. 5. 12. 12:36
2011.04.27~2011.05.27 815,910원 / 5,000,000(원) 16%달성
기부하기
지구촌나눔모금 동북아평화연대와(과) 함께하고 싶습니다.

연변 울릉도 정옥분 할머니의 ...

한자원의 제안

연변 울릉도 할머니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세요

“고향 울릉도에 한번 가보는 게 평생 소원이오”
올해 나이 88세이신 정옥분 할머니의 집은 연변 조선족자치주 화룡시 룡남촌.
이 마을은 두만강을 건너온 조선족들이 처음 세운 마을입니다.
‘아버지 없이는 살아도 소 없이는 못산다’ 는 할머니 곁에는 이제 말끔히 포장된 도로와 기계들만이 남았습니다.
흙 길이었던 집 앞이 말끔히 포장되었고 이제는 더 이상 마당에서 울어대는 닭과 오리들, 마구간의 누렁소도 보이지 않습니다.
조선족들은 한국을 비롯한 해외로 돈을 벌러 나가 마을에는 할머니와 조선족 노인들만 남아있습니다.
조선족의 빈 집과 빈 땅은 이제 한족 마을이 되어 가고 있습니다.

16살에 만주에 와 200원에 팔려갔어….
할머니의 고향은 울릉도입니다.
16살 때 아버지를 따라 간도로 넘어왔다는 할머니께선 지금도 울릉도 옛 집 주소를 생생히 기억하십니다.
할머니의 가족은 문화대혁명 시기 고향이 한국이라는 이유로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간도로 이주했지만 가족은 아무것도 가진 게 없었습니다. 아버지는 다른 가족을 먹여 살리려고 200원에 할머니를 이웃집에 팔았습니다.
매일 쉬는 날 없이 일하고 장사하지만 변변하지 못한 생활수지에 고향 갈 생각은 엄두도 못 냅니다.
1945년 광복이 되고도 돈이 없어서 고향에 가지 못하고 살았다는 할머니.
고향에 가고 싶지만 다 틀렸다는 할머니.
“고향 생각이 나도 이제 나이 때문에 어델 가겠소. 그래도 고향 생각은 다 나지요”

정옥분 할머니의 생애 마지막 소원은 고향땅을 밟아보는 것입니다.
이러한 할머니의 사연이 2009년 SBS, 민족21을 통해 사회에 알려지게 되자 국내의 여러 사람들의 뜻이 모아져 할머니의 고향방문이 진행되었습니다. 그러나 결국 실행치 못했습니다. 할머니의 상심은 너무나 컸습니다.
이에 동북아평화연대는 올해야말로 할머니의 마지막 소원인 고향방문을 꼭 성사시켜드리고자 이렇게 모금운동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할머니의 문제는 비단 한 사람의 문제라기보다는 한국근현대사의 아픔이며, 잊지말아야 할 동포의 아픔입니다. 할머니의 고향방문을 통해 할머니와 같은 아픔을 지닌 동북아의 동포들을 다시금 생각하며 다함께 평화를 향해 나아가고자 합니다.

출처 : [희망해]연변 울릉도 정옥분 할머니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세요
글쓴이 : 한자원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