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멧돼지 2008. 5. 29. 22:21




친구처럼 때론 연인처럼
손잡고 함께 걸어줄 그대가 있음에
나는 행복합니다


스치는 눈인사에서
반가움을 주는사람


짧은 말한마디에
잔잔한 미소를 자아내게 하는 사람



함께하면 할수록
편안함으로 다가오는 사람


꾸미지 않아도
있는 모습 그대로


차한잔 사이에두고
속내를 털어놓거나
때론 침묵으로 일관 하여도
부담스럽지 않은존재..

바로 친구가 아닐런지요


함께하면 할수록 포근함
편안함으로 다가오는 사람
오래오래 기억할 수 있는
친구인 그대가 참 좋습니다.

출처 : 은혜(恩惠)
글쓴이 : 은혜 (恩惠) 원글보기
메모 :
나이가 들수록 손잡고 함께 걸어줄 친구가 더욱 필요하지 않나 생각이든다. 친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