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향詩

藝術, 삶과 사랑 詩仙으로 ... 潤香詩人 !!

[스크랩] 꽃 1, Flower 1, 윤향, Yunhyang, 潤香.

댓글 1

茶香

2017. 4. 16.

<!-BY_DAUM->

 

 

 

 

 

 

 

 

 

 

 

 

 

 

 

 

 

 

 

 

 

 

 

꽃 1

 

윤향, 潤香, Yunhyang.

 

매화가 지저기고
목련이 뚝꾹 떨어 질테면
왜,내게 그리움이 없겠어

그리움이 핏줄에
붓으로 박혀 있기에
그리움을
끄낼수 없다

 

 

춘곤 오수에
하늬 바람 불고
벗화 꽃비 내리면
그리움이 물기를 먹지
숨 가쁘게 그리워서
너무나 많은 -

그리움이 내게 있어
그리움을
열어보지 못한다

 

 

 

 

 

 

 

 

 

. 2016.04.10 14:41 生

 

 

 



 

 

 

 

 

 

 

 

 

 

 

 

 

 

출처 : ~ 윤향시인 詩art Gallery ~
글쓴이 : 윤향 詩 원글보기
메모 :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