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향詩

藝術, 삶과 사랑 詩仙으로 ... 潤香詩人 !!

도심의 카페, 윤향, 潤香, Yunhyang

댓글 0

茶香

2020. 4. 2.





























 

 

 

                       




 

 


 

 



 

 

 

                                 도심의 카페

 

 

                                 윤향, 潤香.

 

 

                                 큰빌딩 사이

                                 고즉넉히 들어 가는곳은

                                 진한커피 향내를

                                 온몸으로 느낄수 있는 곳

                                 은은히 들리는 음악 소리는 달콤하다

                                 팝송 가사는 가슴 저미게 하지만

                                 사람들 표정은 안정을 취한듯

                                 아늑한 천소파에 깊숙히 몸을 파묻고

                                 음악카페 문을 지극이 밀고 들어갔다

 

                                  이상도 하지

                                  들리는 곡은 Just When I Needed You Most

                                  같은시간 대에 나오는 음악이다

                                  모든 사람들은 노래에 취하고

                                  커피향을 음미 한다

                                  하이휠 소리 똑똑 ㄸ박 똑똑 소리에

                                  일제히 바라보는 눈빛에 

                                  당혹히 목례를 하고

                                  바스락 소리를 내지 않으려

                                  늘 끌리듯 가는 자리가 내 자리다

 

                                  멋진 웨이터가 가볍게 인사를 한다

                                  오늘도 커피와 호두파이 드릴까 요

                                  그래요,커피 리필도..

                                  아시지죠..물론 입니다

                                  내자리는 맨 안쪽 이다

                                  스케치 북을 끄내 들고

                                  출입 문쪽을 향해 눈길 고정한체

                                  카페에 들어 오는 멋쟁이들

                                  머리부터 발끝까지

                                  최첨단 부뉘기로 앞서가는 패피들

                                  한번 의상체크 한 다음..

                                  스타일을 무심결로 스케치 한다

 

                                  시대를 앞서가는 여인들이 모이는곳

                                  자기만의 독특한 개성과

                                  아름다움 멋을 뽑내는 거리가

                                  서울거리 명동과 충무로 다

                                  종로나 퇴계로에서 흡입되는

                                  거리 거리에는 당대의

                                  멋쟁이들이 모여드는 장소가 있었다

                                  멋의 풍미도 시대에 따라

                                  신인류 변화는  급속히 다르다

                                  신세대 팻션 디자이너들이

                                  청담동 뒷길 건물로 모이기 시작했다

                                  강남 홍대 이대앞 방배동 압구정동

                                  같은듯 하나 쟁이들 필과 색이 다르다

 

                                  패피들 순식간에 매무새 그리고

                                  차 한잔과 호두파이

                                  한 조각으로 행복을 먹는다

                                  거리는 점점 네온싸인

                                  오방색 불빛으로 어둠을 잡는다

                                  몰켜 다니는 짝쿵 몇몇과

                                  스스럼 없이 고즈넉한

                                  음악에 빠져서 수다 삼매경이다

                                  청춘은 미래에 향한 꿈

                                  마음은 세상을 다가진 부자였다

                                  우린 그냥 마냥

                                  웃을일이 산더미처럼 많았다

 

                                  친구들은 서로서로 

                                  고민을 들어주고

                                  해결 해 준다는 것이

                                  늘 모여서 하는일 선머슴 같이

                                  명동과 충무로를 할일없이

                                  뒷골목을 쓸고 다니며

                                  아지트를 찾는 일이다

                                  누구에게는 미움받고

                                  누구에게는 죽마고우

                                  역적모의 라고 하지만

                                  음악듣고 이쁜 카페와 레스토랑

                                  찾아 나서는 일이 전부다

                                  무슨 고민이 많았을까

                                  그저 어깨동무 하고 맥시와 미니에

                                  호호불며 걷는 거리에

                                  충무로 뒷골목에서 스치는 사람들은

                                  당대 영화배우들과

                                  멋진 탈렌트 아저씨들 이다

                                  팻션거리 고혹적 여인들은

                                  갸느다란 눈썹과

                                  긴속눈썹 마스칼라로 높고 길게

                                  몬로 워킹으로 과시한다 

 

                                  우린 꿈같은 미래를 소근소근

                                  캄캄히 보이지 않는 길에서

                                  희망을 어디에서 두팔을 펼칠수 있을까

 

                                  실내 피아노 에서 들리는

                                  선율에 깊이 잠을 자듯이

                                  우린 아무것도 떠올릴수 없는

                                  진공상태 아무 걱정 없어

                                  아무것도 몰라.인생 계획 한다고

                                  스케치 그리고 가는 무심길에

                                  누군가 알수없는 길을

                                  가보라고 유혹하지 아마

                                  내안에 다른 누군가가 살고 있는거야

                                  계획에 없던 일이 인생이야

                                  새로운 유혹이야

                                  새길에서 더많은 체험과 경험은

                                  가끔씩 너무나 아플때가 있다는것

                                  이 쓰라린 보약이 허리가 휘고

                                  뜻모를 함박꽃으로 진액이 쌓인다

 

                                  가고가는 오고오는 태엽에서

                                  시내를 걷다가 (워킹중에..

                                  어느 노장이 나에게 한말씀 하신다

                                  어쩜 그렇게 날씬해

                                  바람에 날아 갈것 같아

                                  음,할머니 아닌데..

                                  그렇게 보이시죠! 괜찮아요

                                  태풍과 폭풍 속에도..거뜬

                                  오,그래그래!그럼요 그렇쿠나

                                  보는 사람을 불안케 하는 내가

                                  약골 강단이 얼마나 강한지

                                  그래요, 모르시겠지 요

                                  태풍이 연달아 올라오는 계절에

                                  빗속을 거니는 도심속 사람들이

                                  눈에 들어 온다

 

                                  거리에서 꼬리를 감추는 해넘이에

                                  내가 찾는곳은 아늑한 그곳

                                  추억을 밟는 소녀들과 시가지 행진을 한다

                                  그냥,내가 당신을 가장 필요할때

                                  (Just When I Needed You Most 
                                  함께한 철부지 소녀들과..

 

                                  긴터널 건넌 길위 길에서 서있는, 나 !

 

 

 

 

 

 

 

 

 

 

 

 

                                 .

 

 

 



 

 


                                 . 2014.08.09 14:30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