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향詩

藝術, 삶과 사랑 詩仙으로 ... 潤香詩人 !!

休, Relaxation, 윤향, 潤香, Yunhyang

댓글 0

茶香

2020. 6. 7.

 

 

 

 

 

 

 

 

 

 

 

 

 

 

 

 

 

 

 

 

 

 

 

 

 

 

 

 

 

윤향, 潤香.

 

 

귀뚜라미와 소르륵 밤을 삼킨다

 

고요를 먹고 적막을 나눈다

밤하늘 지구 별들이 요정으로 찾아와

나의 창가에 그리움을 내린다

공간을 초월한 순간 아름다운 사람들은

순간 영원한 멋짐을 보여준다

삶을 디자인 해 색체로 옷깃을 여밀며

때로는 세상 희열을 관조한다

 

 

 

 

 

 

 

 

 

.

 

 

 

 

 

 

 

 

 

 

Relaxation



Yunhyang, 潤香.



Swallow the crickets and night


Share the're eating quietly
Elves have come to Earth by night
Down the longing in my window
Moment that transcends the space beautiful people

Cool shows timeless moment

Design life and raise a hue collar

 

 

 

 

 

 

 

 

 

 

 

 

.

 

 

 

 

. 休.. 쉴,휴

. 2014.09.15 20:51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