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향詩

藝術, 삶과 사랑 詩仙으로 ... 潤香詩人 !!

22 2020년 05월

22

詩香 우리모두 生의 순례자, 윤향, 潤香, Yun hyang

we all Saint of pilgrims 우리모두 生의 순례자 we all Saint of pilgrims, 윤향, Yunhyang 천둥 벌거숭이 로 뚝,떨어진 우리는 모두가 길을 떠나는 낯선 길을 가는 生의 , 순례자 다 특별한 제복 즉 색깔에 굳이 물들이지 않아도 어차피 무명초 는 자유한 思惟에 ..사유 무명옷 서너벌 이면 더울때나 추울때나 진득한 벗하나 감칠맛 나게 속내 적시고 가는 길 .. 우리가 지금 이순간 살아야 한다는 그이유 하나만 이라도 죽음도 두렵지 않게 질기디 질긴 순례의 길인 것을 매순간 묵상하고 명상하고 참선하듯 걷는 길이 仙界 무릉, 도원 가기위한 道의 푸른빛이 발복하는 순례 길 인것을.. 마치 , 저자 장터맛을 느끼듯 입맛 다시고 가는 길윗 靑 綠의 .. 길 이외ㄷ, - , ..

댓글 詩香 2020. 5. 22.

20 2020년 04월

20

30 2020년 03월

30

27 2020년 03월

27

21 2020년 03월

21

14 2020년 03월

14

12 2020년 03월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