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산행

윤별 2020. 2. 26. 15:54

예전 어릴때 살던곳이 수원인데 그당시엔 저수지 하면 서호(축만제)밖에 몰랐었는데,최근에 TV에서 우연히 보게된 만석거 저수지...아내와 드라이브겸 맛있는 점심도 먹을겸 다녀왔습니다.

탐방일시 : 20.2.26일 10:38 ~ 11:11분 마침(약33분소요)

만석거 저수지는 1795년(정조 19) 정조 때 축조되었으며 오늘날에도 용수원으로 이용되고 있다. 

길이는 387m, 높이는 4.8m, 저수면적은 24.7㏊, 몽리면적은 82.2㏊, 평균수심은 1.8m이다

정조는 수원성을 축성하면서 수원성을 중심으로 동서남북에 네 개의 호수를 파고 방죽을 축조하였는데, 북쪽에 판 것이 만석거(萬石渠)이다.

1794년(정조 18) 극심한 가뭄이 들자, 정조는 화성 공사를 중지하고 가뭄에 대비한 구휼대책과 농가의 이로움, 수원화성 운영 재원마련을 위해 만석거를 조성하였다. 만석거는 당대 최신식 수문과 수갑을 설치하였으며, 여기에 모인 물을 농업용수로 이용하여 대규모 농장인 대유둔[北屯]을 설치하여 풍요로움을 누리고자 했다. 저수지 가운데는 작은 섬을 두어 꽃과 나무를 조화롭게 심었고 호수에는 연꽃을 심었으며, 호수남단의 약간 높은 곳에는 영화정(迎華亭)을 세워 만석거 부근을 조망할 수 있도록 배치하였다. 만석거는 예로부터 농업용수로 중요하게 사용되었고, 주변 경관 또한 아름다워 누렇게 익은 벼가 황금물결을 이루는 풍경은 ‘석거황운’(石渠黃雲)이라 하여 수원 추팔경 중의 하나로 손꼽혔다.

한편 동쪽, 지금의 수원시 지동에 축조한 것은 그 흔적을 찾을 수 없다. 1798년(정조 22) 남쪽에 축조한 것이 사도세자 묘역인 화산(花山) 현륭원(顯隆園) 앞의 만년제(萬年堤)이고, 1799년(정조 23) 서쪽에 축조한 것이 수원시 서둔동의 축만제(祝萬堤, 西湖)이다.

이들 저수지들은 수원성[華城]을 수축하면서 장용위(壯勇衛)를 설치하게 되자 사관병졸들의 급료나 기타의 경비에 충당하기 위한 화성둔전(華城屯田)에 물을 대려고 판 것이었다.

만석거는 1997년 만석공원 조성으로 저수지의 일부가 매립되어 원래의 규모보다는 많이 축소되었지만, 현재는 만석공원으로서 시민들의 쉼터로 이용되고 있다.

만석거는 그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2017년 10월 멕시코에서 열린 국제관개배수위원회(ICID) 제68차 집행위원회 제68차 집행위원회에서 ‘세계 관개시설물 유산’으로 등재되었다.(다음백과인용)

석교

 ~ 석교를 지나 우측으로 약 1.3km 둘레길을 걷습니다



저수지 목교


저수지라 물고기도 많아 오리등이 많이 서식하고 있습니다


저수지 중앙엔 작은섬이 조성




목교









여의루




영화정 ~ 정조 19년(1795)에 완공된 건물로서 신구관 부사와 유수들이 거북 모양의 관인을 인수인계하고 업무를 시작 하던곳



출발했던 석교에서

   ~ 만석거 둘레길 탐방을 마치고, 수원화성행궁장옆 수원갈비집으로 이동 점심을 맛있게 먹고 귀가합니다


화성행궁



정조임금이 조성한 평야 저수지 군요, 처음 알게되었습니다.
아파트만 없으면 봄철 버드나무가 피어날때 이쁜 배경이 나오겠습니다.
맛있는 수원갈비도 맛보시고 즐거운 여행을 다녀오셨습니다.
저도 예전에 수원에서 살았었는데 아마도 공원으로 조성한지는 오래되지 않았나봅니다.호기심도 있고 수원갈비 생각도 나고,아내 바람도 쏘여 주기도 하고요.겸사겸사 다녀왔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