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절낙지와 소스의 환상적인 만남, 그 황홀한 맛에 기절하다!

댓글 80

나의 수다/스마트폰으로 바라본 세상

2019. 11. 24.


기절낙지 한접


                         무안하면 낙지, 낙지하면 뻘낙지를 떠올린다.

                   남도사람들은 그중에서도 세발낙지를 최고로 친다.

                   무안반도 3면을 둘러싼 청정갯벌에서 잡은 세발낙지로 만든 기절낙지

                   해제의 한 식당에서 20여년 만에 기절낙지를 맛보았다.

  

상차림


                       무안국제공항 가는 길, 망운면 소재지에 있는 식당이다.

                   상차림은 평범하다. 마치 시골집 밥상같은 느낌이다.

                   왼쪽 커다란 대접에 담은 소스가 기절낙지와 환상적인 궁합이 된다.

                   약간 새콤하면서 상큼, 달작지근하다. 소스만드는 법은 비밀이다. 

 

      




                        20여년전 이 식당에서 기절낙지 먹을때 기절낙지 만드는 모습을 잠깐 본적이 있다.

                  세발낙지를 소쿠리에 담아 마구 돌리면 낙지가 축 늘어져 기절한다.

                  기절한 낙지 다리를 떼어 접시에 가지런히 담고 머리는 노릿 노릿 구워 놓는다.

                  소스에 기절한 낙지 다리를 빠드리면 그때 움직이기 시작한다. 그때의 기억이다.

                  주인장은 이제 머리가 히긋 히긋한 반백이 되었다.



                      

                       기절낙지 한접(20마리) 26만원이다, 마리당 13,000원꼴

                  결코 싸지 않다. 그래서 자주 먹을수 없는 귀한 음식이다.

                  기절한 낙지를 소스에 넣으면 다리가 꿈틀거린다.  

                  소스 듬뿍 발라진 꿈틀거리는 낙지다리가 입안에 들어가면 황홀하다.

                  소스와 기절낙지의 궁합이 환상이다. 먹어보면 결코 후회하지 않는다. 

                  기절낙지를 다 먹은 후 머리를 먹는다. 중간에 머리를 먹게되면 식감이 떨어진다. 


기절낙지 투하, 꿈틀거리는 다리



                        식사는 공기, 미역국이 곁들여 나온다.

                   정말 오랫만에 다시 먹은 기절낙지, 감사하고 행복했다.

                   20여년 전 처음 먹었던 때의 강렬한 그맛이다. 사전 예약은 필수다

                   - 기절낙지 먹던 날 : 2019. 11. 1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