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교만점 손녀!

댓글 0

나의 손녀

2020. 1. 3.


큰 손녀


                        애교쟁이 큰 손녀

                   말도 많이 늘었다.

                   하는 짓도 이쁘다.

  

                            

두 손녀

 

                   둘째 손녀 167일 이다.

                   뒤집고 이빨도 나고 보행기도 타기 시작했다.

                   지 언니가 벌써 동생을 살뜰이 챙긴다.

                   보면 볼수록 귀엽고 이쁜 손녀들이다.

                   두 손녀만 보고 있어도 행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