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산

    산촌 2011. 3. 9. 15:54

    ▶2010.10.01(금)

       산행코스: 수현부락-인천대공원-만의골-귀성사격장-장수포도농장-소래산-성주산-전진APT-거마산-수현부락-

                     철마산-만월산-46번국도(부평삼거리역)-동암산(십정공원)-백운공원-구루지고개-장고개-철마산-

                     새사미APT-원적산-아나지고개-하나APT-천마산-폐초소봉(286봉)-중구봉-징매이고개(생태이동통로)-

                     계양산-임학공원-병방시장(임학역)

       도상거리: 약 27km

       소요시간: 13시간20분(휴식, 중식 및 들머리 접속시간 포함) 

       날      씨: 맑 음

      

       몸상태도 좋지 않고..

       멀리 가기도 싫고...

       무엇보다 산행을 위해 이런저런 정보를 챙겨야 하는 게 귀찮고..

       해서 오늘은 모처럼 아무런 준비가 필요없는 소래산-계양산 구간을 계획하고

       배낭에 달랑 물통만 하나 넣고 집을 나섭니다.  

                   

                       ▼07:12

                         간석오거리역 3번출구로 나와 교원공제조합빌딩 앞에서 15번 버스로 환승하여

                         종점인 수현부락 버스정류소에서 하차합니다.

     

                       ▼수현부락 버스정류소에서 하차하여 약 3~40m 정도 걸어가서 우회전하면 도로 건너편으로 버스차고지가 보이고,

                         도로를 따라 잠시 진행하다가 큰 도로를 만나면 다시 우회전하여 쭈욱 진행하면 좌측으로 인천대공원 입구가 나옵니다.

     

                       ▼07:22

                         인천대공원 안으로 진입합니다.

                         우측에 보이는 산은 관모산입니다.

                         관모산 뒤로 잠시 후 올라야 할 소래산이 보입니다.

     

     

                       ▼07:28

                         호수 앞에 도착합니다.

     

                       ▼인천대공원에 온 지도 한참 된 거 같습니다.

                         전에는 콘크리트계단이 호수를 둘러싸고 있었는데..

                         콘크리트계단이 모두 제거되고 자연친화적인 녹지로 재조성되어 있습니다.  

     

                       ▼호수 좌측으로 진행합니다.

     

                       ▼조각공원을 지나고...

     

                       ▼야외음악당의 무대가 보입니다.

     

                       ▼소래산을 마주보며 야외음악당을 가로질러 진행합니다.

     

                       ▼야외음악당을 지나자 우측으로 관모산 아래에 있는 눈썰매장이 눈에 들어옵니다.

                         작년 겨울에 인천종주를 할 때에는 관모산-상아산을 거쳐 소래산으로 올랐는데...

                         오늘은 관모산-상아산 구간은 생략하고 바로 소래산으로 향합니다.

     

                       ▼야외음악당을 지나면 가족단위의 방문객들이 오붓하게 앉아서 쉴 수 있는 원두막이 이곳저곳 마련되어 있습니다.  

     

                       ▼07:42

                         눈썰매장이 마주 보이는 너른 평상에 앉아 커피를 마시며 산행준비를 합니다.

     

     

                       ▼07:58

                         산행준비를 마치고 다시 이동합니다.

     

                       ▼잠시 진행하면 만의골주차장입구가 나오고...

     

                       ▼서너 걸음 더 진행하면 서울외곽순환도로의 교각을 만납니다.

                         이 지점에서 우측이든 좌측이든 상관없습니다.

                         좌측으로 진입하면 만의골 먹자골목으로 들어서게 되며,

                         우측 포장도로는 최근 새로 조성된 길입니다.

     

                       ▼서울외곽순환도로 아래를 지나 좌측 만의골 먹자골목 쪽으로 진행하면 수령 800년에 달하는 은행나무를 만날 수 있습니다.

     

     

                       ▼만의골 먹자골목을 통과하면..

     

                       ▼08:09

                         삼거리..

                         좌측으론 귀성약수터와 군부대정문으로 향하는 길이며,

                         소래산 들머리는 우측으로 가야 합니다.

     

                       ▼삼거리에서 우회전하여 서울외곽순환도로 아래를 지나면...

     

                       ▼이내 좌측으로 만의골안내도가 있는 소래산 등산로입구가 나옵니다.

                         하지만 오늘은 여기에서부터 오르지 않습니다.

                         좀 더 진행합니다.

                         만약 이곳으로 오를 경우, 소래산 정상으로 올랐다가 똑같은 길로 다시 내려와야 하기 때문입니다.

     

                       ▼귀성사격장 입구를 지나고...

     

                       ▼푹신한 고무 보도블록을 밟으며 쭈욱 진행합니다.

     

                       ▼08:17

                         굳게 닫힌 연세장수농장...

                         전에는 연세장수농장 안을 통해서 소래산으로 접근하기도 했는데...

                         새로운 등산로가 생기면서 자연스레 차단시킨 모양입니다.

                         신규 등산로까지는 200m라고 합니다.

     

                       ▼나 역시 처음 밟아 보는 새로운 등산로..

                         새로 생긴 등산로로 향합니다.

     

                       ▼시흥시의 둘레길인 늠내길을 알리는 팻말이 나타납니다.

     

                       ▼08:20

                         새로운 등산로입구에 도착합니다.

     

                       ▼등산안내도와 먼지털이용 에어건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곧바로 산행을 시작합니다.

     

                       ▼잠시 진행하자 장수포도농장 입구가 나오고...

     

                       ▼장수포도농장을 지나면 이내 숲길을 따라 걷게 됩니다.

     

                       ▼소래산 정상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08:28

                         처음으로 이정표를 만납니다. 

                         소래산 정상까지는 0.6km..

                         비록 0.6km의 짧은 길이지만 결코 만만치가 않습니다.

                         여기에서 오르는 코스가 소래산 정상으로 오르는 모든 코스 중 가장 힘든 코스입니다.

     

                       ▼스스히 소래산 정상으로 향합니다.

     

                       ▼아쉬운 건 바로 이 계단길...

                         작년에 왔을 때는 계단이 없었는데...

                         소래산 전체에 걸쳐 대대적인 산길정비작업이 진행 중일때...

                         제발 이곳만은 계단이 설치되지 않기를 바랬는데..

                         씁쓸합니다.    

     

                       ▼목재계단길은 줄기차게 이어집니다.

                         가파른 경사로 소래산 정상까지 이어진 계단길...

                         비록 해발 299m의 낮은 산이지만,

                         산행을 좀 한다는 사람도 단번에 오르기는 쉽지 않은 오르막입니다. 

     

     

                       ▼08:50

                         계단길이 끝나고 정상부...

                         소래산 정상은 바로 좌측에 있습니다.

     

     

                       ▼08:52

                         소래산 정상에 도착합니다.

     

                       ▼멀리 관악산이 보이지만....

                         사진으로는 흐릿하게 나와 분간을 할 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수리산도 조망됩니다.

     

                       ▼맨 좌측에서부터 차례로 소래포구, 송도신도시, 그리고 문학경기장이 조망됩니다.

     

                       ▼거마산, 철마산, 만월산을 지나 계양산으로 이어지는 한남정맥의 마루금이 선명히 조망됩니다.

     

                       ▼중간에 뾰족 솟은, 오늘 산행의 종착점인 계양산입니다. 

     

                       ▼08:58

                         소래산 정상에는 2개의 이정표가 있습니다.

                         양철이정표에 시흥시라고 적혀 있는 걸 보니,

                         고래모양을 한 예쁘장한 이정표는 인천광역시에서 설치한 것 같습니다.

      

                       ▼거마산입구까지는 1.9km...

     

                       ▼소래산 정상에서 이정표의 소래산입구 혹은 거마산입구 방향으로 내려서면 두 갈래길이 나오는데,

                         직진하면 바윗길이지만 지름길이고, 우측으로는 잘 정비된 우회길이 있습니다.  

     

                       ▼바윗길을 따라 내려갑니다.

     

                       ▼발아래로 인천대공원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09:03

                         바윗길을 따라 내려오면 평상과 벤치가 있는 너른 쉼터가 나옵니다.

     

                       ▼계속 진행합니다.

     

                       ▼09:04

                         갈림길입니다.

                         나중에 결국 두 길은 만날 수도 있지만,

                         직진하여 내려가면 초행인 사람은 조금 헷갈릴 수 있으므로 좌측 계단길을 이용하는 게 낫습니다.

     

                       ▼09:14

                         군부대의 사격훈련이 있는 날이면 통제가 되는 길목을 지나고...

     

                       ▼막걸리를 파는 산상주점이 있습니다.

     

                       ▼09:16

                        돌탑과 송전탑...

                        이제 거의 다 내려왔습니다.

                        인천종주를 하기 위해선 송전탑 뒤로 보이는 능선을 따라 계속 진행해야 합니다.

                        여기서 잠시 휴식을 취합니다.

     

                       ▼09:24

                         휴식을 마치고 다시 출발합니다.

                         돌탑과 송전탑 바로 아래에 있는 이정표입니다.

                         좌측으로 내려가면 아까 서울외곽순환도로 아래를 지나면서 만났던 소래산 등산로입구로 연결됩니다.

                         인천종주를 위해선 거마산입구 방향으로 진행해야 합니다.

     

                       ▼작년에 없던 돌계단길이 생겼습니다.

     

                       ▼돌계단을 따라 나즈막한 봉우리에 올라서면, 그때부터는 기분좋은 오솔길이 이어집니다.

     

     

                       ▼09:33

                         이정표가 있던 지점에서 약 10분쯤...

                         군부대철책을 만납니다.

                         군부대철책을 따라 좌측으로 진행하면 귀성약수터와 군부대정문으로 이어져 만의골 먹자골목으로 하산하게 됩니다.

     

                       ▼우측, 즉 군부대철책을 좌측에 두고 진행합니다.

     

     

                       ▼09:49

                         군부대철책 너머로 초소가 있고, 좌측 아래에는 벤치가 있는 봉우리..

                         즉 성주산에 도착합니다.

     

     

                       ▼이제부터 인천종주길은 한남정맥과 그 방향을 같이 하게 됩니다.

     

                       ▼철책을 따라 계속 진행합니다.

     

                       ▼한남정맥을 알리는 리본들도 하나 둘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09:58

                         철조망삼거리...

                         여기에서 군부대철책과 잠시 헤어지면서 전진아파트 앞으로 내려가게 됩니다.

     

                       ▼잠시 내려오면 좌측으로 전진아파트가 내려다보입니다.

     

                       ▼10:01

                         철조망삼거리에서 약 3분쯤, 갈림길이 나옵니다.

                         좌측 내리막길을 따라 내려오면..

     

                       ▼이정표가 나오면서 도로로 내려서게 됩니다.

                         좌측, 즉 이정표의 송학약수터 방향으로 진행합니다.

     

                       ▼도로에서 내려서서 좌측으로 몸을 돌리면 정면으로 군부대정문이 보입니다.

                         군부대정문 쪽으로 다가서면...

     

                       ▼10:04

                         우측에 이정표와 함께 벤치가 마련된 쉼터가 있습니다.

     

                       ▼물을 마시면서 잠시 휴식을 취합니다.

     

                       ▼10:10

                         다시 출발합니다.

                         쉼터 뒤편에 있는 초록팬스를 따라 진행합니다.

     

                       ▼10:12

                         방금 전 철조망삼거리에서 헤어졌던 군부대철책을 다시 만납니다.

     

                       ▼군부대철책을 따라 제법 가파른 오르막이 잠시 이어집니다.

                         전에는 군부대철책 옆으로 산길이 정비가 되어 있지 않아 상당히 조심스러운 길이었었는데...

                         지금은 계단길이 잘 조성되어 있어 아주 걷기 편한 길로 바꼈습니다.

     

                       ▼10:17

                         거마산 정상에 도착합니다.

                         거마산의 실제 정상은 군부대가 차지하고 있어 민간인이 접근할 수가 없으므로

                         이 정상표시가 있는 곳이 거마산의 정상 역할을 합니다.

     

                       ▼이제부터 주의를 해야 합니다.

                         한남정맥 뿐만 아니라 인천종주를 위해서 아주 중요한 갈림길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거마산 정상푯말 옆에 있는 현재위치가 철조망823번이라는 119구조목을 봐서 알 수 있듯이..

                         철조망의 시멘트기둥에는 각각 번호가 매겨져 있습니다.

     

                       ▼철책의 시멘트기둥에 적힌 번호를 유심히 보면서 진행하다 보면..

     

                       ▼10:21

                         약 3~4분 후 902~903번 철조망기둥이 있는 지점에 도착하게 되는데...

                         이곳이 바로 갈림길입니다.

                         철책을 따라 계속 직진하면 군부대정문(귀성약수터)로 떨어지게 되고,

                         한남정맥 및 인천종주를 위해선 여기에서 우측으로 방향을 돌려야 합니다.  

     

                       ▼방향을 우측으로 돌리면서 이제 철책과 완전히 헤어지게 됩니다.

     

                       ▼10:23

                         잠시 진행하면 참호처럼 모래주머니로 둥그렇게 쌓아 둔 곳이 나오고..

     

                       ▼그 옆에는 삼각점(안양301, 2007재설)이 있습니다.

     

                       ▼삼각점을 지나면 내림길이 이어집니다.

     

                       ▼10:26

                          조금 내려오면 야외군사교육장이 나오고... 

     

                       ▼군사용 야외교육장을 지나 몇 걸음 진행하면 벌목을 하여 쌓아 둔 나무더미 사이로 길이 나있고...

     

                       ▼그 주위에 독도법이라고 적힌 말뚝이 박혀 있습니다.

     

                       ▼벌목을 하여 쌓아 둔 나무더미 사이를 지나면 최초진지라고 적힌 팻말이 나오며..

     

     

                       ▼최초진지 팻말을 지나면 로프로 연결된 완만한 내림길이 시작됩니다.

     

                       ▼로프를 따라 잠시 진행하면..

     

                       ▼10:31

                         다시 독도법이라고 적힌 말뚝이 나타납니다.

                         이 두번째 독도법말뚝에서 약간의 주의가 필요합니다.

      

                       ▼두번째 독도법말뚝에서 좌우갈림길이 있는데,

                         좌측으론(거의 직진) 백색/적색의 비닐띠가 길을 안내하고 있고,

                         우측길은 하얀 노끈으로 차단되어 있습니다.

                         좌측으로 내려가면 군부대 안으로 직접 떨어지게 되며, 실질적인 정맥길은 우측의 하얀 노끈으로 차단된 길입니다.

                         우측의 하얀 노끈으로 가로막힌 쪽으로 진행합니다.

     

                       ▼태풍 곤파스와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쓰러진 나무들이 곳곳에서 발견됩니다.

     

      

                       ▼10:33

                         잠시 내려오면 분소대전투기술 훈련장(A교장) 이라고 적힌 콘크리트블록이 나오고...

     

      

                       ▼바로 앞에 다시 군부대철책이 버티고 있습니다. 

      

                       ▼우측으로, 즉 군부대철책을 좌측에 두고 진행합니다.

      

                       ▼10:36

                         철책을 따라 잠시 진행하면 거마산진지라고 적힌 팻말과 함께

                         군부대후문으로 여겨지는 철책문이 나옵니다.

      

                       ▼군부대후문을 등지고 약 50m쯤 진행하면 시멘트도로가 나오고...

      

                       ▼시멘트도로를 따라 조금 내려가면... 

      

                       ▼10:38

                         우측으로 급격히 꺾이는 커브지점이 나오는데..

                         여기에서 다시 산길이 연결됩니다.

     

                       ▼시멘트도로를 벗어나 다시 산길로 진입합니다.

      

                       ▼산길로 접어들자마자 외나무타기, 가스실 등 군사훈련시설물들이 나타나고...

      

                       ▼타잔나무타기를 지나면 넓은 공터가 나오는데...

     

                       ▼타잔나무타기를 지나면 맨 우측에도 길이 있지만, 거의 직진하는 방향으로 진행합니다.

     

                       ▼10:43

                         그렇게 내려오면 마을임도가 나오고, 정면으로는 군부대가 보입니다.

     

                       ▼임도로 내려와서 우측으로 진행합니다.

     

                       ▼박씨농원을 지나면 복잡한 장수IC로 진입하게 됩니다.

                         군부대와 도로개발로 마루금이 흔적도 없이 사라졌기 때문에 다시 산길로 접어들기 위해선 한참을 에둘러 가야 합니다.

     

                       ▼먼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아래를 지나는 굴다리가 나오고,

                         굴다리 아래를 통과하면 다시 굴다리가 나오는데..

     

                       ▼두번째 굴다리는 군부대와 연결되므로 진입할 수 없습니다.

                         두번째 굴다리 좌측으로 가서 도로를 따라 진행할 수도 있지만.. 

     

                       ▼첫번째 굴다리를 지나자마자 좌측에 있는 초록펜스 아래로 내려가서 개천을 건넙니다.

     

     

                       ▼개천을 건너면 인조꽃나무가 심겨진 화단이 나오고..

     

                       ▼인조꽃나무가 심겨진 화단을 따라 진행합니다.

     

                       ▼'개사육'이라고 적힌 교각을 지나고...

     

                       ▼갈림길을 만나는데..좌측으로 진행합니다.

                         만약 개천을 건너기 전 두번째 굴다리 좌측으로 진행하여 도로를 따라 갔다면 결국 이 지점으로 오게 되는 것입니다.    

     

                       ▼좌측으로 잠시 진행하면...

     

                       ▼다시 도로를 만나게 되고, 도로를 따라 진행하다 보면...

     

                       ▼10:54

                         좌측으로 내려가는 목재계단을 만납니다. 

     

                       ▼목재계단을 따라 내려가면..

     

                       ▼자전거대여점이 있는 굴다리...

     

                       ▼굴다리를 통과합니다.

     

                       ▼굴다리를 통과해서 잠시 걸어가면 버드나무집..

     

                       ▼조금 더 진행하면 아침에 버스에서 내린 지점(수현부락 버스정류소)에 이르게 됩니다.

                         군부대와 도로건설로 인해 끊어진 산을 이어가기가 이렇게 힘이 듭니다.

                         도로를 따라 직진입니다.

     

                       ▼수현부락 버스정류소를 지납니다.

                         지금의 수현부락 버스정류소는 아침에 내린 버스정류소 맞은편에 있는 것입니다.

     

                       ▼보도를 따라 쭈욱 진행하다가...

     

                       ▼황제카센타 간판을 지나면..

     

                       ▼11:04

                         다시 산길을 이어갈 수 있는 지점에 도착하게 됩니다.

                         한남정맥길이 다시 연결되는 지점이어서 각종 산악회리본들이 매달려 있습니다.

                         물을 마시며 잠시 휴식을 취합니다.

     

                       ▼11:08

                         다시 출발합니다.

     

                       ▼잠시 올라오면 좌측으로 송전탑이 나오고..

     

                       ▼페타이어가 박힌 너른 공터를 지납니다.

     

                       ▼11:15

                         잠시 오르막이 이어지다가 봉우리 정상에 다다를 무렵 산길은 산객을 좌측으로 인도합니다.

                         정상부에는 군부대가 자리잡고 있어 더이상 접근이 어렵기 때문입니다.

     

                       ▼정상부에 위치한 군부대로 인해 산옆구리를 따라 진행합니다.

     

                       ▼산길에 웬 유리조각이 이렇게 많은지..??

     

                       ▼빈병도..!!

     

                       ▼11:19

                         군사용 비포장도로로 여겨지는 임도를 만납니다.

     

                       ▼임도를 따라 그렇게 길게 가지는 않습니다.

                         아주 잠시 임도를 따라 가다가 사진의 전봇대를 지나자마자 바로 산길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전봇대를 지나면 한남정맥리본이 산객을 다시 산길로 인도합니다.

     

                       ▼11:22

                          잠시 진행하면 안부삼거리(혹은 안부사거리)에 이르게 되는데,

                          우측으로 방금 전의 군사용 비포장도로가 보입니다.

               

                       ▼안부삼거리에는 지난 여름의 태풍과 폭우로 시체가 된 나무들이 널부러져 있습니다. 

     

     

                       ▼안부삼거리에서 직진하여 올라오면 군사교육장이 나옵니다.

     

     

                       ▼엄청나게 큰 고목도 태풍과 폭우를 견디지 못해 뿌리 채 뽑혔습니다.

     

                       ▼쓰레기통도..

     

                       ▼잠시 후 올라야 할 폐타이어봉입니다.

     

                       ▼군사교육장을 지나면 폐타이어봉으로 이어지는 제법 가파른 오름길이 시작됩니다.

     

     

                       ▼페타이어봉 정상 직전에 뒤를 돌아보니 소래산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11:33

                         폐타이어봉에 도착합니다.

                         폐타이어봉은 광학산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네이버나 다음에서 지도검색을 하면 철마산 이전에 광학산이 있는데...

                         주위에 아무런 표시는 없지만, 어림짐작으로 이 봉우리가 광학산 정상일 거란 생각이 듭니다.  

     

                       ▼11:39

                         페타이어봉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고 다시 출발합니다.

     

                       ▼태풍과 기록적인 폭우가 남긴 흔적은 산길 어디에서도 쉽게 발견됩니다.

     

     

                       ▼11:44

                         다시 군부대철조망을 만납니다. 

     

                       ▼이 철조망은 철마산 정상까지 이어집니다.

     

                       ▼처음에는 철조망을 우측에 두고 진행하다가...

     

                       ▼얼마 안 가서 갈림길이 나오면서..

     

                       ▼철조망을 좌측에 두고 진행하게 됩니다.

     

     

                       ▼11:52

                         군부대철조망을 따라 쭈욱 올라오면 철마산 정상입니다.

                         낡은 국기게양대에 철마산이라고 적힌 부러진 나무조각..

                         정상을 표시한 것 치곤 초라하기 짝이 없습니다. 

     

     

                       ▼철마산 정상에서는 맑은 날이면 멀리 북한산까지 조망할 수 있습니다.

     

                       ▼11:57

                         진행방향에서 우측으로 진행합니다.

                         한남정맥을 알리는 산악회리본들이 길을 잘 안내하고 있습니다. 

     

                       ▼11:58

                         이정표..

                         가족공원(묘지) 방향으로 진행합니다.

     

                       ▼11:59

                         이정표를 지나자마자 다시 갈림길이 나옵니다.

                         맨 좌측길입니다.

                         가운데 길로 가도 되지만 아차하면 잘못 빠지는 수가 있으니 좌측을 택하는 게 낫습니다.

     

                       ▼12:01

                          조금 더 진행하면 쉼터가 나옵니다.

                          새마을기와 태극기가 있고, 벤치와 운동기구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쉼터에서는 공원묘지를 내려다볼 수 있으며..

                         멀리 천마산에서 중구봉을 거쳐 계양산까지의 마루금이 선명하게 잘 보입니다.

     

                       ▼오늘은 서울의 삼각산이 흐릿하게 보여 맑은 날 찍은 사진으로 대체했습니다.

     

     

                       ▼12:04

                         쉼터에서 우측의 철게단을 따라 내려오거나 직진하여 산길을 따라 잠시 내려오면 공원묘지를 둘러싸는 시멘트도로를 만납니다.

     

                       ▼이 시멘트도로를 따라 내려가면서 또 조심을 해야 합니다.

     

                       ▼시멘트도로 좌측으로 다시 산길로 접어들 수 있는 길이 서너 군데 나오지만,

                         정맥을 이어가기 위해선 유심히 살피면서 내려가야 합니다.

     

                       ▼리본도 때론 사람을 헷갈리게 만듭니다.

     

                       ▼12:12

                         즉...

                         좌측으로 산길이 있다고 해서 아무데나 들어가서는 안 되고

                         사진의 원형표지판이 나오는 지점까지 인내를 가지고 내려와야 합니다. 

     

                       ▼원형표지판에는 청색바탕화살표일방통행이라는 글씨가 적혀 있습니다.

                         흰색바탕에 적색화살표가 그려진 방향표시판이 원형표지판에서부터 시작하여 5개가 있는데.. 

     

                       ▼맨 마지막 5번째 방향표지판 직전에 좌측으로 가드레일을 넘어 진행해야 합니다.

     

                       ▼가드레일을 넘어서면 부드러운 숲길이 아주 잠깐 진행되다가...

     

                       ▼내리막길이 이어지면서..

     

                       ▼12:16

                         이내 한 무더기의 리본이 나오면서 공장지대로 떨어지게 됩니다.

     

                       ▼산길에서 내려오면 진성화학 앞마당으로 떨어지게 되는데.. 

     

                       ▼진성화학 앞마당을 빠져나오면 우측 아래로 현대비철(고물상)이 보이고..

     

                       ▼좌측으로 진성화학 건물을 지나 공장지대를 빠져나오면...

     

                       ▼도로와 함께 SK주유소를 만나게 됩니다.

     

                       ▼SK주유소 앞에 서면 도로 건너편에 보이는 절개지의 철망에 각종 리본들이 걸려 있는 것이 보입니다.

                         도로를 건너 리본이 걸려 있는 저 철망의 개구멍을 통해 다시 산으로 진입해야 합니다.

     

                       ▼철망의 뜯겨진 부분을 통해 들어와서...

     

                       ▼벽산아파트를 마주보면서 진행하다보면..

     

                       ▼12:23

                         만월산 등산로입구가 나옵니다. 

     

                       ▼계단을 따라 올라오면..

     

                       ▼12:27

                         이정표와 체육시설이 있는 장소가 나옵니다.

     

                       ▼이정표의 팔각정 방향으로 진행합니다.

     

     

                       ▼12:31

                         능선을 따라 잠시 진행하면 산불감시탑과 KBS만월TV방송중계소가 나옵니다.

                         이곳에서의 조망도 아주 좋습니다. 

     

                       ▼맑은 날에 찍은 KBS만월TV방송중계소에서의 조망입니다.

                         먼저 맨 좌측으로 소래산이 보이며, 그 뒤로 수리산이 조망됩니다.

       

                       ▼바로 발아래로는 지금 진행 중인 간석3동 재개발지구가 내려다보이고...

     

                       ▼송도신도시와 인천문학월드컵경기장이, 그리고 그 뒤로 문학산이 조망됩니다.

     

      

                       ▼맨 우측으로의 조망입니다.

     

                       ▼조망을 마치고 만월정(팔각정)을 향해 발걸음을 옮깁니다.

     

     

                       ▼만월산의 능선길은 약한 너덜길입니다.

     

                       ▼12:39

                         만월산 정상에 해당되는 만월정에 도착합니다.

                         만월정에서의 조망도 아주 좋지만,

                         오늘은 흐릿하게 보이고, 또한 KBS만월TV방송중계소에서의 조망과 거의 비슷하므로 생략합니다.

     

     

                       ▼12:42

                         만월정에서 조망과 함께 짧은 휴식을 취하고 다시 출발합니다.

                         만월정 바로 옆에 있는 벙커환기구입니다.

                         이 벙커환기구가 만월산에서 가장 높은 지점에 위치하는 듯 보입니다.

     

                       ▼능선길을 따라 진행하면서 우측으로 공원묘지가 내려다보입니다.

     

                       ▼전방에 태극기와 삼각점이 있습니다.

                         그 뒤로 계양산으로 이어진 한남정맥의 마루금이 아주 멋집니다.   

      

                       ▼12:46

                         만월산 삼각점입니다.

     

                       ▼삼각점을 지나면 쉼터가 나오며, 쉼터에는 언제나 커피를 비롯하여 각종 차를 파는 아줌마가 있습니다.

     

                       ▼쉼터를 지나면 한남정맥안내도가 있습니다.

     

                       ▼한남정맥안내도를 지나면 하산길이 시작됩니다.

     

                       ▼12:51

                          계단길을 따라 잠시 내려오면 이정표...

                          약사사까지 이어진 계단길을 버리고 부평삼거리 방향으로 진행합니다.

     

     

                       ▼12:54

                         이정표에서 약 3분쯤 진행하면 갈림길이 나오는데..

                         전에는 오른쪽 길목에 있는 나무에 산불조심마크가 있었는데, 지금은 누군가 떼 버리고 없습니다.

                         어쨌든 우측으로 진행합니다. 

     

                       ▼12:57

                          조금 더 진행하면 만월산배수지시설공사를 알리는 안내판과 함께 공사장 펜스가 나오고..

     

                       ▼공사장 펜스를 따라 약 1분쯤 내려오면 자연스레 펜스와 헤어지면서... 

     

                       ▼좌측 아래로 주택가가 내려다보이는데..

                         주택가의 도로로 내려서는 길이 여러 수십 갈래로 어지럽게 이리저리 나있으므로 대충 알아서 내려가야 합니다. 

      

                       ▼13:00

                         만약 불티나마트와 은혜유통 앞으로 내려왔다면 아주 제대로 내려온 것입니다.

                         비록 세월이 지나면서 도시의 개발로 산길이 흔적도 없이 사라졌지만..

                         정맥길은 불티나마트와 은혜유통 사이의 골목길을 따라 이어집니다. 

     

                       ▼불티나마트와 은혜유통 사이의 골목길을 지나면 횡단보도...

                         정맥길은 횡단보도를 건너 한미타올과 실사출력 사이의 골목길로 이어집니다.

     

                       ▼13:02

                         횡단보도를 건너 근처에 있는 김밥집에서 간단하게 점심식사를 합니다.

     

     

     - 마음으로 걷는 산길이야기 by 산장

    출처 : 마음으로 걷는 산길이야기
    글쓴이 : 산장 원글보기
    메모 :
    안녕하세요
    블러그에서 인연으로 만나뵙게되어 방갑습니다
    님께서 올려주신
    블러그의 포스팅은 기억하게끔 자세하게 올려 주셨네요
    이런 포스팅은 다른 사람을 위해서
    서로 공유하면 참 좋은 일이죠
    감사합니다 자주 찾아뵙겠습니다

    산행을 안하더라도 좋은 내용을 공유하기위해
    부담같지 마시고
    저희 카페에도 가입해 주시면 진심으로 감사하겠습니다
    같이 산행을 하시면 더욱 좋구요
    발대식한지 한달된 산악회이며
    daum검색창에 태양사랑산악회 입니다
    오시면 꼭 얻는것이 있습니다


    꼭 태양사랑산악회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