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은파 2009. 12. 25. 16:35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미라벨 정원  Mirabell Garten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에서 마리아가 대령의 아이들과 '도레미송'을 부르며 누비던 정원.

 

잘츠부르크 신시가지 미라벨 궁 앞에 조경된 작지만 아름다운 17세기 정원.

 

  

미라벨 궁은 볼트 디트리히 대주교가 사랑하는 여인, 살로메를 위해 지은 것으로 알려진

 

미라벨 정원은 1690년 바로크 건축의 대가인 요한 피셔 폰에를라흐가 조성한 곳으로

 

잘츠부르크에선 모짜르트 다음으로 유명한 곳이란다. 

 

 

 

                                                                                                              사운드 오브 뮤직 투어 버스 타는 곳에 있던 그림

 

                                                                                                                           뒤편에 있는 건물이 미라벨 궁전이다

 

                                                                                                                                    정원 중앙에 위치하고 있는 분수

 

 

 

                                                                                                            사운드 오브 뮤직, '도레미송'에 출연했던(^^) 배우

 

                                                                                                                                  멀리 호엔 잘츠부르크성이 보인다

 

                                                                             말이 있는 분수를 돌고, 이 철문 계단에서 도레미송은 끝.난.다. 기억나니?

 

                                                                                                                                                            네모난 나무들

 

 

 

 

                                                                                                                    미라벨 정원에서 바라 본 호엔 잘츠부르크성

 

                                                                                                              정원 벽 벤치들은 할머니, 할아버지들의 지.정.석

 

                                                                 정원 안 한쪽편에 위치한 바로크 박물관은 17~18세기 예술가들의 작품을 전시한다

 

 

                                                                                                                                         '만추'라는 단어가 떠올랐다

 

 

 

 

                                                                                                                          구시가로 향하는 정원 후문 앞의 조각들

 

                                                                                            이렇게 후문을 빠져 나오면, 구시가로 이어지는 다리를 만난다

 

 

 

나의 어린 날. 오스트리아에 대한, 알프스에 대한 막연한 동경을 만든

 

뮤지컬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의 그 '도레미송'은 들리지 않았지만,

 

이렇게 예쁜 공원에서 '휴식'할 수 있는 잘츠부르크 사람들이 부러웠다.

 

 

 

 

출처 : Leica & Nikon
글쓴이 : white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