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 목 시 원(雲木詩園)

나는 나를 찿아 떠나고 있습니다. 출세를 위해 명함을 돌리기위해, 오늘도, 옛 詩友들은 賞을 찿아 퉁방울 눈이 되었네요. 내려 놓을것은 내려놓고 가야 하는데 버거운 짐을 지고 어떻게 요단강을 건너 가려는지? http://blog.daum.net/0504jjk

26 2021년 03월

26

26 2021년 03월

26

作詩(가요 작사.토롯트. 부르스) 가을도 가고

가을도 가고 1절) 말 같이도 않은 이유로 떠나는 당신은, 그렇게도 좋던가요. 돌아서서 웃으며 가는 속이 시원해 웃는가요. 아쉬워서 쓴 웃음을 짓는가요. 잘못했다고, 용서 하라고, 가지 말라고, 바지 가랑이를 붙잡고 잡아 끌며 매달릴 줄 알았나요. 바람이, 바람이, 우수수, 낙엽을 잡아끌며 우리 사이로 가는가요. 낙엽도 멀리 가고, 모두가, 멀리 떠나가는 날에 눈물같은 가을 비가 내리고, 눈물 같은 낙엽들이 휘몰아 멀리 가네요. 朗誦낭송 차라리, 여행이기 보다 평안한 휴식을 위한 짐을 꾸리자. 잠시 다녀온다는 메모를 남겨 놓고는 밥그릇과 숟가락, 젓가락 한 벌의 짐이면 족하리라. 그것도, 무게를 느낀다면 지갑만 달랑 뒷주머니에 넣고 떠나면 어떠리. 지갑도 귀찮다면 발가벗고 떠나자. 고독이 무언지, 외로움..

24 2021년 03월

24

作詩(가요 작사.토롯트. 부르스) 에라, 몹쓸 사람아

에라, 몹쓸 사람아 1절) 간다고 말이라도 하고 가시면 않되나요. 이유 같지도 않은 이유로 가신다 해도 저고리 소매를 잡지 않을텐데, 에라, 몹쓸 사람아. 당신은,날마다, 나에게서 떠날 준비를 하고, 만날때마다, 않하던 짓거리로 나를 화 내게 만들더니, 이제는, 전화도 받지를 않고, 메시지에 답도 없네요. 이제는, 전화도 기다리지 않겠어요. 기다리지도 않겠어요. 에라, 몹쓸 사람아. 잘 가시고, 행복 하세요. 2절) 봉순네 닭장에서 새벽을 알리는 꼬끼요, 장달이 울면 성기네 닭장에서도 꼬끼요,꼬끼요,울고 이슬비가 내리는 새벽에 가로등은 졸고 있는데 사랑하는 마음을 모르는 에라이, 나쁜 사람아. 전화도 받지않고, 피하기만 하는 에라, 나쁜 사람아 붙잡지도 않아요.이유 없는 이유로 꼭,그래야 하나요. 간다고..

23 2021년 03월

23

23 2021년 03월

23

21 2021년 03월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