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 목 시 원(雲木詩園)

나는 나를 찿아 떠나고 있습니다. 출세를 위해 명함을 돌리기위해, 오늘도, 옛 詩友들은 賞을 찿아 퉁방울 눈이 되었네요. 내려 놓을것은 내려놓고 가야 하는데 버거운 짐을 지고 어떻게 요단강을 건너 가려는지? http://blog.daum.net/0504jjk

26 2021년 03월

26

作詩(가요 작사.토롯트. 부르스) 가을도 가고

가을도 가고 1절) 말 같이도 않은 이유로 떠나는 당신은, 그렇게도 좋던가요. 돌아서서 웃으며 가는 속이 시원해 웃는가요. 아쉬워서 쓴 웃음을 짓는가요. 잘못했다고, 용서 하라고, 가지 말라고, 바지 가랑이를 붙잡고 잡아 끌며 매달릴 줄 알았나요. 바람이, 바람이, 우수수, 낙엽을 잡아끌며 우리 사이로 가는가요. 낙엽도 멀리 가고, 모두가, 멀리 떠나가는 날에 눈물같은 가을 비가 내리고, 눈물 같은 낙엽들이 휘몰아 멀리 가네요. 朗誦낭송 차라리, 여행이기 보다 평안한 휴식을 위한 짐을 꾸리자. 잠시 다녀온다는 메모를 남겨 놓고는 밥그릇과 숟가락, 젓가락 한 벌의 짐이면 족하리라. 그것도, 무게를 느낀다면 지갑만 달랑 뒷주머니에 넣고 떠나면 어떠리. 지갑도 귀찮다면 발가벗고 떠나자. 고독이 무언지, 외로움..

24 2021년 03월

24

作詩(가요 작사.토롯트. 부르스) 에라, 몹쓸 사람아

에라, 몹쓸 사람아 1절) 간다고 말이라도 하고 가시면 않되나요. 이유 같지도 않은 이유로 가신다 해도 저고리 소매를 잡지 않을텐데, 에라, 몹쓸 사람아. 당신은,날마다, 나에게서 떠날 준비를 하고, 만날때마다, 않하던 짓거리로 나를 화 내게 만들더니, 이제는, 전화도 받지를 않고, 메시지에 답도 없네요. 이제는, 전화도 기다리지 않겠어요. 기다리지도 않겠어요. 에라, 몹쓸 사람아. 잘 가시고, 행복 하세요. 2절) 봉순네 닭장에서 새벽을 알리는 꼬끼요, 장달이 울면 성기네 닭장에서도 꼬끼요,꼬끼요,울고 이슬비가 내리는 새벽에 가로등은 졸고 있는데 사랑하는 마음을 모르는 에라이, 나쁜 사람아. 전화도 받지않고, 피하기만 하는 에라, 나쁜 사람아 붙잡지도 않아요.이유 없는 이유로 꼭,그래야 하나요. 간다고..

18 2021년 03월

18

作詩(가요 작사.토롯트. 부르스) 순이는

순이는 1) 엄마, 아빠 따라서 흙만 파던 18세 옆집 순이가 이제는, 사랑을 알았나보다. 남자들 앞에서는 얼굴을 들지 못하고, 귀 볼이 빨개지는 옆 집 순이는, 이제는, 사랑을 알았나보다. 사랑이 쓰다, 달다도 모르면서 첫 사랑의 문이 열리나 보다. 사랑으로 웃고, 우는것도 모르면서, 첫 사랑의 문이 열리나 보다. 서산에 해가 지는 노을에 콩탁, 콩탁, 뛰는것이 사랑인줄도 모르면서 나물 그릇에 나물은 없고, 첫 사랑이 넘치는 것이 사랑인줄을 모르면서 붉은 얼굴에 괜시리 누구를 생각하다가 미소로 웃고, 나물을 캐지않고 호미 등으로 땅만 때리고 있다. 朗誦) 오는 자를 기뻐하는 동안 우리는, 가고 없는 자를 잊을 것입니다. 떠나지 않으려는 3월의 겨울이 창문을 흔들었지요. 떠나지 않으려는 자를 위한 보내려..

17 2021년 03월

17

作詩(가요 작사.토롯트. 부르스) 낡은 일기장

낡은 일기장 1). 내 생애 사랑을 했어요. 지금도, 잊지못할 사랑을 했어요. 이 밤도 그리움에 우는 것은, 내 잘못이 너무 많아 가슴에 꼭, 숨겨 두었던 추억의 앨범이 한 장씩, 넘기기 때문이지요. 서운하게 한 것 만이 생각나고, 잘못한 것만이 떠올라서, 조금만, 더 잘할 것을, 조금만 더 참았더라면, 오늘도, 써내려가는 일기장에는 아름다웠겠지요. 아직도, 책장에서 꽃혀있는 앨범에 먼지를 털며, 즐거웠던 그 날의 추억에 눈시울이 뜨겁습니다. 朗誦) 너를 찾으러 길을 나선다. 겨울의 끝자락에서 한 겹의 겉옷을 벗어놓고 남쪽으로 너를 찾으러 길을 나선다. 땅이 기지개를 켜며 잠에서 깨고 벌판들이 하품을 하는 아지랑이에서 너는 다가오고 한결, 부드러워진 햇살로 내리는 촉촉한 비로 떠나는 겨울의 아쉬운 인사에..

13 2021년 03월

13

作詩(가요 작사.토롯트. 부르스) 歸農 귀농

歸農 귀농 (트롯트. 부르스) 1 ) 한 삽을 질러 콩밭의 고랑에서 한 포대에 넘치고, 김장 밭에서는, 자식들이, 손주들이 할머니의 걱정을 뒤로 하고 배추와 무우가 손 수래에 넘치게 환히 웃을 수 있는 햇빛에 반짝이는 앞니가 예쁘게 환히 웃을 수 있는 歸農을 후회하지 않게 하소서. 얼굴이 빨갛게 고추 가루를 묻히고 버무린 배추 쌈에 삶은 돼지 고기를 한 점 얹어 입이 찢어지게 웃을 수 있는 귀농이 되게 하소서. 2 ) 식칼을 들고 고랑마다 김장 배추가 손 수레에 넘치고 손주의 머리만한 무우가 뽑히어 올라와 뒤로 넘어져도 얼른 일어나서 자신의 손보다 커다란 장갑을 내두드르며 햇빛에 반짝이는 앞니가 예쁘게 환히 웃을 수 있는 歸農을 후회하지 않게 하소서. 얼굴이 빨갛게 고추 가루를 묻히고 각자의 입맛에 양념..

10 2021년 03월

10

作詩(가요 작사.토롯트. 부르스) 번암동 散歌

번암동 散歌 조재구 시인을 위한 노래 作詞. 강길환(詩人) 作曲. 이종록 (전북대 교수) 조치원 참새 마당에 앉았네. 무논에 울음 소리 요란하다. 오늘, 아침 마당에 앉았네. 개구리 울음 소리 요란하다. 매우 요란했네. 찌악 – 찌악 – 찌악 - 어젯밤 앞 들판 파란 하늘 빛나는 별 이슬처럼 영롱했네. 골목으로 올라올 때 볼카한 얼굴 넉넉한 短身으로 밤 하늘의 개 소리 노래 소리, 노래 소리 세상의 혼탁 일깨우네. 개소리 왁자했네. 소주 정갈한 감로주 내 눈 앞의 넉넉한 부자 오늘 여기 잔을 들며 무엇이 부족하나. 번암동 有情하다. 오늘, 여기, 영남의 나그네 튼튼한 아이들 백년 재목이라. 그대와 잔을 들며 넉넉함을 노래하네. 풀섶 이슬에 아랫도리 적시며 앞산의 충분한 桃花. 그대 손에 망치. 대패 조용..

26 2021년 02월

26

作詩(가요 작사.토롯트. 부르스) 친구야

친구야 내가, 가고싶은 신대륙의 그 곳을 찿아서 친구야, 가자.달려보자. 빗물로 깨끗이 닦은 하늘에는, 구름들이 저 마다 예쁜 그림을 그리고, 오른쪽 花仙紙화선지에는, 무지개에 善男선남,仙女선녀가 춤을 추고 윈쪽에는,맑은 구름 위에 彩雲채운이 아름다운 곳, 그 곳으로 친구야, 가자, 달려보자. 너가 살고 싶고,내가, 평생을 하고 싶은,天上천상에서 너는, 天使천사가 되고, 나도,천사가 되어 하얀 망토가 춤으로 휘날리는 춤 嗣位사위에서 가슴 깊은 사연을 말 할 수 있는 친구야 달려보자. 달려가자. 朗誦) 떠나는 너도 울고 길을 따라 천천히 가보았지만 어둠이 내려앉는 오솔길에는 앞서간 낯익은 발자국을 따라 갔지만 나보다 앞서간 흔적은 끊기고 그만, 주저앉아 우는 달빛의 그림자만 보았네. 오늘밤은 별빛도 없고 ..

22 2021년 02월

22

作詩(가요 작사.토롯트. 부르스) 오늘도,바 보 야

오늘도, 바보야 1. 안녕, 안녕, 바보같은 사람아, 안녕, 안녕, 가는 사람의 뒷덜미를 붙잡지 않아요.마음이 쓰라려도 안녕, 안녕, 잘 가게요. 바보 같은 사람아. 내가, 잡을 줄 알고, 떠보는 건가요.그러기에 간다고 하시나요. 내가, 당신이 가지고 놀다가 싫증이 나면 버리는 장난감 인가요. 나를, 떠보려는 농담이지요. 아니죠, 아니죠. 거짓말이죠.웃으며 한 말이 눈시울을 붉히며 우는 내가, 그렇게도 재미가 있나요. 안녕, 안녕, 가실테면 가세요. 붙잡지 않을 거예요. 덜컹, 가슴을 놀래키는 사람아. 안녕, 안녕, 가실테면 가세요. 붙잡지 않을 거예요. 덜컹, 가슴을 놀래키는 사람아.붙잡지 않을 거예요. 2. 언제부터 내 마음을 알았나요. 안녕, 안녕, 간다는 사람의 발목을 잡지 않아요. 붙잡지 않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