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 목 시 원(雲木詩園)

나는 나를 찿아 떠나고 있습니다. 출세를 위해 명함을 돌리기위해, 오늘도, 옛 詩友들은 賞을 찿아 퉁방울 눈이 되었네요. 내려 놓을것은 내려놓고 가야 하는데 버거운 짐을 지고 어떻게 요단강을 건너 가려는지? http://blog.daum.net/0504jjk

17 2018년 01월

17

隨筆集(수필집)(2001년 출판) 아. 나. 바. 다 (슬픈 삐에로의 광대 춤)에서.( 隨筆)

슬픈 삐에로의 광대 춤 (隨筆集) * 이 글은 지원이나 후원을 받지 않은 출판물로서 저작권법에 따라 보호를 받는 저작물로 무단전재와 복제를 금지하며, 이 책 내용의 전부 또는, 일부를 사용 하려면 반드시 저작권자의 서면 동의를 받아야 합니다 아. 나. 바. 다 ( 隨筆) 우리, 글쓰는 사람들에게 이제는, 원고지를 찿아 보기가 힘들다. 불과, 몇 년전 만해도 문학단체의 이름이 적힌 원고지와 개인 원고지도 볼 수 있었는데., 타자기가 등장하고 컴퓨터가 보급 되면서부터 분량이 많고 복잡한 원고지는 추억 조 편으로 밀려났다. 나도, 타자기를 구입하여 유용하게 쓰고 있다. 원고지 몇 장의 분량도 한 장의 종이에 적어 넣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나 같은 악필인 경우에는 좋은 점이 많았다. 그러나, 그 당시 전기 승..

16 2018년 01월

16

15 2018년 01월

15

15 2018년 01월

15

15 2018년 01월

15

15 2018년 01월

15

15 2018년 01월

15

15 2018년 01월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