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 목 시 원(雲木詩園)

나는 나를 찿아 떠나고 있습니다. 출세를 위해 명함을 돌리기위해, 오늘도, 옛 詩友들은 賞을 찿아 퉁방울 눈이 되었네요. 내려 놓을것은 내려놓고 가야 하는데 버거운 짐을 지고 어떻게 요단강을 건너 가려는지? http://blog.daum.net/0504jjk

01 2018년 02월

01

한국 인물사 선정(미출판) 자 녀 들 아(敎育 英韓 飜譯 詩)

* 이 글은 저작권법에 따라 보호를 받는 저작물로 무단전재와 복제를 금지하며, 이 책 내용의 전부 또는, 일부를 사용하려면 반드시 저작권자의 서면 동의를 받아야 합니다. 이를, 어길시에는, 저작권 법에 고발 합니다. 자 녀 들 아 (미출판) 敎育 英韓 飜譯 詩 詩-- 雲 木. 趙 宰 龜 영문 번역—Mountain BOY 김연복 詩人. 교류권 영역-U.S.A. ARGENTINA . BRAZIL. CANADA. CHILE. COLOMBIA. CUBA . MEXICO. PUERTO RICO. VENEZUELA AUSTRALIA. AFRICA EUROPE. NEW ZEALAND. BENIN GHANA. SENEGAL. BELGIUM. BULGARIA . DENMARK. ENGLAND. FRANCE. GREE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