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 목 시 원(雲木詩園)

나는 나를 찿아 떠나고 있습니다. 출세를 위해 명함을 돌리기위해, 오늘도, 옛 詩友들은 賞을 찿아 퉁방울 눈이 되었네요. 내려 놓을것은 내려놓고 가야 하는데 버거운 짐을 지고 어떻게 요단강을 건너 가려는지? http://blog.daum.net/0504jjk

15 2018년 01월

15

15 2018년 01월

15

15 2018년 01월

15

15 2018년 01월

15

15 2018년 01월

15

15 2018년 01월

15

15 2018년 01월

15

15 2018년 01월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