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다는 그것/♣가르치며 배우다

2009. 8. 5. 21:40

             

 

                                 거룩한 식사          황지우                  

 

   

나이든 남자가 혼자 밥 먹을 때
울컥, 하고 올라오는 것이 있다
큰 덩치로 분식집 메뉴표를 가리고서
등 돌리고 라면발을 건져올리고 있는 그에게,
양푼의 식은 밥을 놓고 동생과 눈흘기며 숟갈 싸움하던
그 어린 것이 올라와, 갑자기 목메게 한 것이다

몸에 한세상 떠넣어주는
먹는 일의 거룩함이여
이 세상 모든 찬밥에 붙은 더운 목숨이여
이 세상에서 혼자 밥 먹는 자들
풀어진 뒷머리를 보라
파고다 공원 뒤편 순대집에서
국밥을 숟가락 가득 떠넣으시는 노인의, 쩍 벌린 입이
나는 어찌 이리 눈물겨운가

 

◆강의용 논술 문제를 만들면서 '현대 사회에서 소외 문제'를 다루었다.

   시 <거룩한 식사>는 제시문으로 활용을 했다.

 

'라면발', '찬밥', '국밥'이라는 낯설지 않은 시어에서 우리 시대의 소외를 생각해 본다.

황지우 시인의 <거룩한 식사> 시 전문에서 나의 부끄러운 자화상을 뜯어본다.

분식집에서 등 돌리고 앉아 혼자 라면을 먹고 있는 나이든 남자는 누구일까.

순대국밥집에서 혼자 국밥을 입 안 가득 떠넣고 있는 노인의 모습은 결국 누구일까.

 

노동에서도 소외되고 삶의 경계에서도 소외되어

하루하루 정희성의 저문 강에 삽자루 씻는 그들은 '나'와는 다른 사람들인가.

등 돌려 혼자서 먹는 라면을 국물까지 후루룩 마시고 있는 그,

메뉴판을 가린 그의 등에서 삶의 고단함을 읽는다.

'밥'이 '법'을 앞선다.

 

어른이야 배고픔을 물 배로 채운다지만

21세기는 배부른 정보화의 그늘 아래서 '법'보다 '밥'을 무서워하는 아이가 있다.

같이 놀던 아이를 부르는 소리, '철아, 밥 먹고 놀아라!'

그러나 '밥'이 무서운 아이는 어디 숨을 곳조차 없다.

 

'밥'은 목숨의 존귀함을 드러내는 방식이다.

 

축적의 방식을 이미 터득한 사람들에게는

물에 찬밥 말아 풋고추를 된장 푹 찍어 와삭 베어 문 것이 추억이겠지만

고스란히 서러움인 등 돌린 그 남자에게는 찬밥 한 그릇이

신성불가침한 권리이자 가치가 된다…….

 

*경기도 김상곤교육감님의 급식 예산을 정치적 이해 관계 없이 지원해 주길 바랍니다.

 

-급식비를 내지 못해 점심 시간에

친구들은 모두 급식실로 점심 먹으러 우르르 달려갈 때

교실에 혼자 우두커니 남아 앉아

가난을 원망하며 구겨진 어린 자존심을 곱씹으며

왜 나를 낳았는가 하며 부모를 탓하는 아이가 없는 학교이길 바랍니다.

 

어린 학생들의 마음에 주홍글씨 '가난과 원망'을 새기게 하는 것보다는

'희망'을 위해 커가도록 해 주는 것을, 정치적 논리로 막을 수는 없습니다.

 

친구들과 어울려 급식실 배식구 앞에서 식판을 들고 줄을 서서

덩달아 즐거운 점심 시간이 되어 한껏 웃음 띤 모습을 보고 싶습니다.

 

 

친구들과 오늘 점심 메뉴는 이렇고 저렇고 수다떨며 구김없이

맛있게 점심을 먹는 기회를 앗아가는 일은

예수도 석가도 마호메트도 할 수 없는 거룩한 일입니다.

 

경기도 김상곤교육감이 요청한 급식비 예산을 조건 없이 마련해 주길 바랍니다.

맛있는 지식으로 배 채우고 갑니다...
끈적한 여름밤 잘 주무시길!
매미가 울울창창 소리칩니다.
오늘 그리고 내일...
좀 더 나은 인간적 삶이 실현되길 바라면서
안부 전합니다.
붕정님 강의를 한 번 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자주 듭니다
발제도 논제도 배워보고 싶구요..

올때마다 많이 얻어 갑니다.
감사드리고
더위에 씨름하시는 붕정님 힘내세요~^^
청승맞게
장사익의 동백아가씨를 들으며 콧물까지 찔금거렸답니다.
한국인의 정서(나만의 정서인지 모르지만)를 잘 풀어내는 장사익의 소리.

잠시 비가 어깃장을 놓고 가더니
잠자기 좋은 여름밤입니다.
덕분에 장사익cd 뒤져서 들어봤네요....
저는 장사익의 귀가, 꽃, 봄비가 좋아요~^^
아니 이 앨범에 있는 곡은 다 좋아요
아마 임동창과 처음 냈던 음반이었던 같은데....
기타가 김광석이네요. 이건 지금 봤네요!

청승맞긴요 ㅎㅎ
우리네 정서인데요..
시간이... ㅎ
김광석, 흠 나한테 약속했던 것이...
결혼식 축가 불러주기로 약속했는데
김광석의 기타라... 더 정이 가는군요.

나의 역경은 정말 축복이었습니다
동화작가 안데르센은 매우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나 초등학교도 다니지 못했으며
알코올 중독자인 아버지에게 학대를 당하곤 했습니다.
그는 그런 역경 속에서도 다락방에 누워 행복한 상상을 즐겼습니다.
아버지는 좋은 사람이고 집이 가난한 것은 축복이라고 말입니다.

동화작가로 명성을 얻었을 때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생각해 보니 나의 역경은 정말 축복이었습니다.
가난했기에 ‘성냥팔이 소녀’를 쓸 수 있었고,
못생겼다고 놀림을 받았기에 ‘미운 오리새끼’를 쓸 수 있었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역경을 겪게 마련입니다.
하지만 역경에 굴복하면 불행과 마주치고
역경을 딛고 일어서면 행복의 운동장에 들어서게 됩니다.
김홍신 선생의 근저, ‘인생사용 설명서’에 나오는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김홍신,,,아직 살아있군요.
공업용 미싱으로 '인생사용 설명서'를 박아버려야 하는데...

영혼이 병든 자로 간주하기에 김홍신은 키우지 않습니다.
도로 가져 가시지요, 김홍신을. 사양합니다.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120.gif" value="흠" />...가끔은 과격하시군요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그건 그렇고 윗글은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114.gif" value="우울" />한 오늘 하루를 더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114.gif" value="우울" />하게 하는 군요.
" 진지 드셨어요" 가 인사의 하나인 우리나라...밥먹는다는 것이 중요하건만.
언제쯤이면 " 밥은<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 이라는 안부인사가 사라질 수 있을까요...
불 끄고 잘 때도 비가 내리더니
빗소리를 듣고 일어납니다.
오늘 하루를 잘 익혀서 맛있는 하루를 만들기 바랍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아, 덕분에 그냥 지나칠 수 있는 시 한편이 마음을 또 울리네요.
아이들 밥가지고 정치 놀음을 하다니요! 정말 화나는 일이에요.
이 글,, 담아가도 될까요?
오랜만이군요... 물론 그렇게 하셔도 좋죠^^
여름 끝물이지만 심술통이 워낙 클 것 같군요.
스크랩금지로 되어있어서^-^::
라음님...ㅜ.ㅜ
스크랩 풀어뒀어요.
고맙습니다아^-^
잘 지내셨어요?
전 뜨거운 여름에 지치지 않으려구 여기저기 신나게 돌아다녔어요.
덕분에 블로그에 좀 소홀했네요.
수능이 가까워져서 많이 바쁘시려나,,,?
조금 바빠지군요...
좋은 것 많이 보고 희망을 아이들에게 전해 주시는 선생님이 되어 주세요^^
아이들이 희망인 것은
선생님들께서 등대 역할을 잘 해 주셔야 하는 당위성입니다.
라음님, 힘내세요. 사랑도 이랴~ 힘차게 멋지게 하시고요^^
아름다운 느낌표이네요
자주 들어와야 하는데
이제야 들어왔답니다
바람을 붙잡아 둘 수 없듯이
고귀한 개개인의 영혼의 바람을 가두려는 것은
독재입니다.
바람님 이제 산뜻한 바람으로 다가오시길...ㅎ^^
감사합니다여
언제나 산뜻한 바람으로 들이밀겠습니~~~ㅎㅎ
며칠 너무 덥습니다.
건강 조심하십쇼.....
요즘 조금 바쁜 척...
마음도 무겁고 몸도 무겁고...
이유야 어떻든 제가 학원에서 입시 지도를 하는 터라 바쁜 시기입니다.
열정이 넘치는 나의 큐레이터 송현실님
이 하늘 아래 제 건강을 걱정해 주는 사람도 있으니
그 진정성이 뭉클합니다.
더불어 잘 지내시길 바랍니다^^
많이 덥습니다
아마 마지막 더위가 아닌가 싶지요
좋은 날이 되시길 바랍니더
항싱 즐겁기를 바랄끼에
기후 변화의 혜택을 누리는 듯 합니다.
질량 보존의 법칙...
우리가 그만큼 버리고 싸고 파헤쳤으니
부메랑으로 받아들여야 할 것 같습니다.
방문 감사합니다^^
부메랑효과이군요
잘 알겠습니더
많이 가르쳐주시죠<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에구구...
별말씀을 다하십니다.
죄송^^
목구멍이 메어 밥이 목으로 안넘어 갈 것 같습니다.
등 뒤로 시린 바람 불것만 같습니다.
누가 저 시린 등 좀 감싸 안아주면 안됄까요?
목메이는 사람 없고 등 추운 사람 없는 세상이었으면 좋겠습니다.
붕정님,
시풀이 잘 보고 갑니다. 저도 강의 듣고 싶군요^^
많은 선생님들이 또 다시 거리로 내몰리고 있군요.
선생님들을 뵐 때마다
지금도 마찬가지지만 전교조 여성국과
같이 펴냈던 인간과 인간 관계를 배우는 <성교육 교과서>...
정말 뜨거웠던 시절이었습니다.
여전히 변함 없이 선생님들을 존경합니다.
늦더위, 늦바람, 늦공부... '늦' 자가 들어가면 무서운 것 같습니다.
건필하시길 소망합니다, 풍경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