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다는 그것/◑보내는 마음 沿

2010. 6. 30. 23:06

 

 

 (酒)... 한 세상 살아가는데 좋은 친구가 있으니 그게 술이다.

 

 술은 무슨 색일까? 술보다 다양한 색을 아직 보지 못했다.

 조변석개하는 인간의 간사한 마음도 술의 얼굴보단 다양하지 못할지니......

 

인류의 오랜 벗이자 자연의 선물인 술, 인류와 역사를 같이하는 술.

다양한 얼굴에 매력이 철철 넘치는 술이지만

술을 믿는 만큼 아픔도 크다는 것이다.

그래도 오늘은 술이 있어 좋은 날이다.

 

중노릇도 제대로하려 든다면 곡주 한 잔에 담긴 중생의 맛을 모르고 할 수 없으리라.

더러는 취하는 맛이고 지나치지 않으면 이만한 삶의 경전이 없으리라.

오늘은 그런 술을 천천히 맛있게 흠뻑 마셔 보았다.

술 잔에 담긴 이야기는 어려운 것은 쉽게 쉬운 것은 더 인간적이게 한다.

 

내 빈 잔에 많은 별들이 속삭이며 변명없이 쓰러진다 여름밤처럼, 마시고 나면 빈 잔.

                                                               

               

                                                           나는 오늘 '''

                                                           나는 사랑 그것도...

                                                           그렇게 적당히 마신 것 같다...

 

                                             비밀한 이야기를 품고 아무 말 않는 술의 이야기...

                       그윽한 바위 밑 햇빛 품고 술 한 잔 베고 아름다운 이야기 안주삼아 고이 잠들었으면...

                                                                        

 

 

 

 

멋있고 좋은 술의이야기
참 마음에 와 단네요~~
그냥 술 한 잔하고 나서...
어지러운 맘을 낙서했답니다.
방문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