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 보냈습니다

소나무 2017. 9. 6. 06:15





이효석의 소설 [메밀꽃 필 무렵]에서의 계절이 메밀꽃이 피기 시작한, 여름이 끝나 가을로 접어드는 딱 지금 이었던가 봅니다.
보름이 갓 지나 달빛이 아직 많이 남아있는 밤에, ‘강원도 봉평’에서 ‘대화’까지 칠십여리를 나귀를 앞세워 걸어가며, 과거 물레방앗간에서 성서방네 처녀와의 우연한 만남의 인연을, 자신과 같은 왼손잡이 ‘동이’를 통해 그 우연한 만남이 다시 이어짐을 암시하는, 소설 속의 그림 같은 풍경과 애틋함이 손에 잡힐 듯 그려집니다.
그 우연한 만남을 이어주는 매개체가 바로 메밀꽃이 핀 달밤이라는 것입니다.
소설 속에 보면 “산허리는 온통 메밀밭이어서 피기 시작한 꽃이 소금을 뿌린 듯이 흐믓한 달빛에 숨이 막힐 지경이다.”라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소설 속에서처럼 산허리를 온통 메밀밭으로 재현한 곳이 가까이 있어서 찾아갔습니다.
비록 강원도 봉평 땅이 아니고 물레방앗간도 없었지만, 들판을 가득채운 메밀밭이 한창 꽃을 피우기 시작해 소설 속의 풍경이 눈앞에 있는 듯합니다.
척박한 땅일지라도 가리지 않고 잘 자라서 민초들의 주린 배를 채워주던 메밀이 이제는 그 효용가치가 곡식이 아니라 꽃으로, 그리고 볼거리로 대접 받는 식물로 옮겨 앉았습니다.
사실 자세히 뜯어보면 꽃으로는 전혀 볼품이 없는데 이렇게 우리 정서 속에 깊이 새겨져 있는 것은 감수성이 예민한 사춘기 시절에 읽은 ‘이효석’의 [메밀꽃 필 무렵] 때문이겠지요.


소설 속에서 비약적 우연한 만남이 반복되는 것이 어색하지 않는 것은 메밀꽃이 필 무렵의 달밤이 주는 신비한 요소와 이를 거부감 없이 받아들일 수 있는 나이가 되었다는 것입니다.
내 나이가 되니 우연은 우연이 아니라 우연을 가장한 필연적 만남이라는 생각이 자주 듭니다.
사춘기 시절 국어책에서 읽었던 ‘메밀꽃이 필 무렵’을 이순의 나이에 다시 읽어보니 이제 소설 속의 정감을 알 듯도 합니다.



(글 사진 박영오)




메밀은
버릴것이 하나 없는 그런식물같아요
꽃은 눈을 즐겁게해주고
알맹이는 먹고
껍데기는 베게속으로
마치 소금을 뿌려놓은듯 하얀꽃이네요
메밀꽃도 이제 힘을 잃어가는 계절입니다
엊그제만 해도 메밀꽃이 가득했는데.....
세월의 흐름을 느낍니다.
가을하늘님 늘 행복하세요
글을 읽다보면 아무리 생각해도 납득이 가지 않는 부분이 있습니다.
필력을 보면 틀림없이 화가분이 맞는데...

글을 보면...글쟁이과거든요.
과연...블로그를 운영하는 님들중에
전문적으로 직업을 가지지 않은 분이라면
얼마나 되는 숫자의 님들이
저토록 짜임새 있는 글을 쓸 수가 있을까요...

아무래도 국문학을 전공하셨는지 궁금합니다.
이순의 나이라는 것은 오늘 처음으로 인지하게 되었는데...
감각은 청춘이세요.
노래 취향도 그러시고...사고도 그러시구요.

타고난 감각이 무뎌지는 일 없도록
기원 하겠습니다.
한 때 수필쓰고 여행답사기 쓰고 그랬던 적이 있었습니다
국문학 전공은 아니고, 그저 손가는대로 느끼는 대로 생각나는대로 꾸밈없이 쓸뿐입니다
여행잡지에 객원기자로 활동하며 매월 여행답사기를 연재하고 그랬던적이 있었지요.
그날의 감성과 여행후기를 꾸밈없이 소박하게 기록하고 썼을 뿐입니다.
요즘은 글보다 그림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어쩐지...
다행입니다.
저도 눈으로 얻어지는 판단이
아직 흐려지지 않았단 생각에
스스로에 안도감을 느꼈습니다.

역시...전문가 출신 맞군요...
진솔한 답변 감사드립니다.(__)
박꽃도 그렇고, 메밀꽃도 그렇고,
모든 흰색갈의 꽃은 밤에는 정말 숨이 막힐 정도로 아름답지요.